하루 확진자 1만명 넘은 日, 긴급사태 확대…"올림픽과는 무관"

김보겸 기자I 2021.07.30 11:18:51

29일 코로나19 확진자 1만699명…역대 최다
의료진 "병상 모자라…정부가 빨리 손 써야"
스가 "올림픽 때문에 늘어난 것 아냐" 선 그어
연이은 긴급사태 피로감에 유동인구 안 줄어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 나루히토 일왕(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총리(오른쪽)(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도쿄올림픽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게 일고 있는 일본에서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확대한다. 다만, 일본 정부는 최근 확진자 급증이 올릭픽과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30일 NHK와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저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사이타마와 지바, 가나가와 등 수도권 3개 현과 오사카부에 추가로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기간은 다음 달 2일부터 31일까지다. 음식점 영업 시간을 밤 8시까지로 제한하고 술 판매를 자제해달라는 요청을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2일부터 긴급사태가 적용 중인 도쿄도와 오키나와현에는 발령 기간을 연장한다. 애초 다음 달 22일까지였던 긴급사태는 31일까지로 연장 적용된다.


현재 일본에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전날(29일) 일본 전역에서는 1만69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쿄에서도 3865명이 확진돼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하루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의료인들도 서둘러 긴급사태를 발령할 것을 촉구했다. 일본의사회 등 의료단체 9곳은 긴급성명을 내고 병상이 모자라니 전국에 긴급사태를 선포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청했다. 이들은 “도도부현(광역지자체)이 요청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선언을 발령하지 않는 자세는 늦다”며 “정부가 빨리 손을 써야 한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 감염세가 올림픽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스가 총리는 29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올림픽 개최에 영향을 받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 “(유동)인구가 늘거나 외국인이 일본 시민들에 감염을 퍼뜨리는 것을 피하기 위해 ‘버블 방역’을 확실히 하고 있다”며 관련이 없다고 답했다.

여론은 싸늘하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며 긴급사태를 발령, 시민들에게는 재택근무와 거리두기를 요청하는 가운데 도쿄올림픽을 강행하는 데 대한 불만과 피로감이 쌓인 탓이다.

긴급사태 선포에도 불구하고 방역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도쿄도 의학종합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3차 긴급사태를 발령한 지난 4월 오후 10시부터 자정까지 번화가 인파가 48.5% 떨어진 반면 이번 선언에선 12.7% 줄어드는 데 그쳤다.

니시다 아츠시 연구센터장은 “보통 긴급사태 선언 직후에 인파를 줄이는 효과가 가장 크지만 이번에는 제대로 (유통인구가) 떨어지지 않았다”며 “모두가 참을 수 있는 시간은 한정됐다. 점점 (국민이 정부 지침을) 들어주지 않게 된다”고 우려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