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재명, 생리식염수 투여 등 응급조치 받아…단식 지속 가능성도

이수빈 기자I 2023.09.18 09:50:33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 브리핑
"이재명, 응급처치 끝나는대로 녹색병원 이송"
천준호 "이재명, '단식 중단' 의사 밝히지 않아"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단식 중 급격한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생리식염수 투여 등 응급조치를 받았다. 다만 이 대표는 단식 중단 의사 등은 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단식 19일차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에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사진=뉴스1)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 대표가 이송된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 대표는 오전 7시 23분경 119 구급대를 통해 여의도 성모병원에 도착해 생리식염수 투여 등 응급조치를 받고 있는 중”이라며 “이 대표의 현재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다각적인 검사가 필요하지만 장기간 단식으로 인해 신체기능이 상당히 저하됐다는 것이 의료진들의 소견”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대표는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응급처치가 끝나는 대로 녹색병원으로 이송해 회복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했다.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 대표가 단식을 이어갈 계획인가 묻는 질문에 “(이 대표가) 의식은 있는 상태인 것 같다. 근데 ‘단식을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지는 않고 있다”고 답했다. 취재진이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건가”라고 취재진이 재차 묻자 “현재는 그런 정도의 상태”라고 했다.

녹색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단식을 이어갈 계획인가 묻자 천준호 실장은 “그 부분은 아직 정확하게 확인이 안 됐다”고 말했다.

녹색병원으로 이송하는 이유에 대해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녹색병원에는 단식치료 경험이 많은 전문의들이 있다고 한다”며 “그 치료를 뒷받침할 수 있는 시설도 완비돼있다 해서 그쪽으로 이송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