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일상 속 ESG 실천…업사이클링 봉사 활발

김정유 기자I 2021.06.02 09:34:31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코오롱그룹이 일상 속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나서고 있다.

코오롱은 자사 임직원들이 지난달 20일과 28일 양일간 서울 마곡과 과천 사옥에서 재고 의류, 원단, 부자재를 활용해 ‘노즈워크매트’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노즈워크매트는 개들이 숨겨진 간식을 후각을 통해 찾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놀이기구다. 코오롱은 해마다 늘어나는 유기견들을 위해 노즈워크매트를 만들었다. 이 작업에는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 팀이 참여해 작업 완성도를 높였다.


참여한 임직원들은 직접 의류를 해체하고 자른 조각들을 매트 위에 묶거나 바느질 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노즈워크매트는 사회적기업 ‘바닐라’를 통해 유기견 보호센터에 전달된다.

래코드팀은 버려지는 의류 재고를 줄이고 지속 가능한 상품을 만드는 코오롱의 ‘업사이클링’ 브랜드다. 현재 소각 예정인 재고 의류뿐 아니라 카시트, 자동차 에어백 등 산업자재까지 업사이클링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번 활동은 코오롱의 봉사주간 ‘드림 파트너스 위크’ 기간 중에 진행됐다. 올해는 전국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4일까지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하에 비대면 방식으로 이어진다.

행사기간 동안 전국 사업장에서 달리거나 걸으며 쓰레기를 줍는 ‘쓰담 달리기’도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마곡과 과천 사업장에서 진행했고 올해는 경북 구미와 김천 사업장까지 확대해 오는 3일까지 순차적으로 전개한다.

코오롱 임직원들이 지난달 28일 경기 과천 본사 강당에서 재고 의류를 활용해 유기견을 위한 노즈워크매트를 만드는 업사이클링 핸즈온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코오롱)


ESG 시대 더보기

- 신한금융투자 "ESG기업 투자하면 주식담보대출 금리 우대해 드려요" - 한공회, 'ESG 바로보기' 안내서 발간 - ESG경영 이어 광고제작·마케팅도 '친환경' 바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