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스마트 안전 장구로 ‘중대재해’ 예방

박민 기자I 2022.01.27 09:32:17

LGU+와 ‘스마트 안전장구’ 공동개발 MOU

[이데일리 박민 기자] 현대엘리베이터(017800)가 사물인터넷(IoT)과 스마트 테크놀로지를 접목한 안전 시스템으로 중대재해 ‘0’(Zero)에 앞장선다.

현대엘리베이터와 LG유플러스가 현대그룹 사옥(서울시 종로구 연지동)에서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 공동 개발 및 확산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이정한(왼쪽) 현대엘리베이터 최고안전환경책임자와 전승훈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가 체결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엘리베이터)
현대엘리베이터는 27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현대그룹 사옥에서 LG(003550)U+와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 공동 개발 및 확산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는 △스마트 안전장구 IoT센서 3종(안전모 턱끈 센서, 안전고리 센서, 안전벨트 센서 개발 △작업자 전용 앱·관제 플랫폼 개발 △안전 솔루션 검증 및 확산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스마트 안전장구는 스마트폰 및 승강로 내 작업자 진출입을 인식할 수 있는 센서(Beacon)와 연동해 장구 착용 및 생명선 체결 여부를 확인하고 미착용시 경고 메시지를 발송한다.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해 현장 안전 문화를 개선하는 한편, 체계적인 관리로 중대사고와 인명 피해를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 기술을 적용할 30개 시범 현장을 선정해 오는 5월부터 검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연내 직영 및 협력사로 확대 보급할 방침이다.

전승훈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은 “이번에 개발하는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을 통해 중대재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추락 사고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시작으로 작업자와 산업 현장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 안전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스마트폰으로 작업 전 안전점검(TBM) 관리, 위험 발굴 사례 및 개선사항 제안, 안전 매뉴얼 열람이 가능한 ‘안전보건 시스템 App’ 개발을 완료하고 2월 중 직영 현장은 물론 협력사에도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엘리베이터 이정한 CSEO(최고안전환경책임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도입해 체계적 안전 관리가 가능한 충주 스마트 캠퍼스와 함께 스마트 안전 시스템 구축을 바탕으로 제조, 설치, 서비스 등 당사의 전 현장에서 중대재해 Zero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