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아들 박주신씨 빈소 도착…코로나 검사 '음성'(상보)

양지윤 기자I 2020.07.11 20:50:04
[이데일리 양지윤 공지유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가 11일 오후 8시41분쯤 서울시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사진=뉴스1)
박 씨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서둘러 빈소로 향했다.


그는 장례 이튿날인 이날 오후 7시40분쯤 인친국제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씨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여행용 가방을 들고 경호원에 둘러싸인 채 입국장 밖으로 나왔다. 검은색 상하의 정장을 입은 박씨는 침통한 표정을 한 채 빠른 걸음으로 공항을 빠져나갔다.

박 씨가 탑승항 항공기는 10시간 이상 비행 끝에 이날 오후 2시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귀국 후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에서 입국 시 진단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2주를 자가격리 해야 한다.

박씨의 경우 공익·인도적 목적으로 격리 면제서를 받아 음성판정을 받으면 장례식장에 올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직계존비속의 장례식에 참석하는 경우 공익·인도적 목적으로 인정받기 때문에 사전에 허가를 받은 경우 자기격리가 면제된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박원순, 무릎에 입술 맞춰"…與, 고성 등 집단 반발 - 7억 원 빚 남긴 故 박원순…法, 유족 상속포기·한정승인 수용 - [오늘의 국감일정]'박원순 의혹 직권조사' 인권위 감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