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文대통령, 백장군 조문하면 국민 하나로 만들수 있어”

선상원 기자I 2020.07.11 17:15:36

다부동 항전 없었으면 대한민국 존재하지 않아… 민주당 일부 통합 저해

[이데일리 선상원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11일 6·25 한국전쟁에서 큰 공을 세운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이 별세한 것과 관련해 “향년 백세로 영면하신 백선엽 장군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백 장군을 직접 조문할 것을 간청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에 문 대통령이 조화 보내는 정도가 아니라 백 장군을 직접 조문한다면 좌우를 넘어 우리 국민 전체를 하나로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 장군 빈소에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청와대 측은 “무공훈장 수훈자 사망 시 대통령의 조화를 보내도록 한 조치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장군은 생전에 태극무공훈장(2회),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 등을 받았으나 친일행적 문제로 논란이 적지 않았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것은 백 장군이 대한민국을 지켜냈기 때문”이라며 “백 장군의 다부동에서 영웅적 항전이 없었다면 부산까지 함락되어 지금의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다부동 전투 승리가 없었다면 맥아더의 인천상륙작전도 성공할 수 없었고 대한민국도, 대한민국의 모든 대통령도 있을 수 없었기 때문에 백 장군에게 갚아야 할 빚이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공적이 있는데도,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애도 논평 하나 내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민주당 일각에선 우리 대한민국의 영웅을 친일파로 매도해 국민 통합을 저해하고 있다”며 “애도 성명도 내지 않고 있다. 대통령은 이런 편협한 붕당적 사고를 뛰어넘어야 한다”고 했다. 실제 민주당은 백 장군이 6·25 전쟁에서 세운 공은 부정할 수 없지만, 과거 친일 행적도 분명하다며 별도 입장을 내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 의원은 “백 장군이 보수 우파만을 지키기 위해 목숨 걸고 싸우지 않았듯이 문 대통령도 좌파 눈치보느라 조문 꺼리는 일 없어야 한다”며 거듭 대통령의 직접 조문을 촉구했다.

‘6ㆍ25전쟁영웅’ 백선엽 장군 빈소에 놓인 조화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김종인 위원장의 조화가 놓여있다. 연합뉴스


안녕하세요. 선상원 기자입니다.

선상원 뉴스룸 선상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