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아나운서 방송 중 KBS 괴한난동…곡괭이에 가스총까지

박한나 기자I 2020.08.06 08:34:49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스튜디오를 향해 한 남성이 둔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부려 생방송을 진행 중이던 황정민 아나운서가 대피했다.

KBS라디오 ‘황정민의 뮤직쇼’ 사진
5일 경찰과 KBS에 따르면 40대 남성 A씨는 이날 오후 3시 4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본관 앞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에서 둔기를 들고 난동을 피웠다. A씨는 곡괭이로 스튜디오 외벽의 대형 유리창을 깼고 “황정민 나와”라고 고함을 치기도 했다.

해당 방송은 ‘보이는 라디오’로 실시간 중계된 것으로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청취자에게 고스란히 전달되면서 우려를 샀다.

당시 ‘황정민의 뮤직쇼’ 라디오 방송을 진행하던 황 아나운서는 급히 스튜디오를 떠나 대피했다. 게스트였던 김형규는 그를 대신해 방송을 마무리했다. 김형규는 “방송 생활 중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라고 당혹스러워했다.


이후 스튜디오로 난입하려던 A씨가 경찰차 사이렌 소리에 둔기를 안전요원에게 건네면서 아찔한 상황은 끝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A씨는 라디오홀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을 곡쾡이로 깬 혐의(특수재물손괴)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A씨는 당시 유리벽을 깨는 데 사용한 큰 곡괭이 외에도 작은 곡괭이 2개와 가스총까지 가방에 챙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조사에서는 “휴대전화가 25년째 누군가에게 도청당하고 있는데 다들 말을 들어주지 않아 홧김에 그랬다”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범행동기와 함께 가스총을 적법하게 소지했는지도 함께 조사할 예정이다.

KBS는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을 내고 “라디오홀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이라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