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아동학대 예방활동 캠페인 확대한다

김무연 기자I 2020.10.07 08:26:28

1만2000여 점 아동안전지킴이집 가입 예상
상품에 아동 학대 예방 캠페인 이미지 추가
경찰청과 협업해 아동 학대 대응 방안 교육

GS25 판매 상품에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문구가 붙어있다.(사진=GS리테일)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GS25는 미아 아동 보호 외에 학대 받는 아동 보호 및 예방 지원을 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7일 밝혔다. 전국 어디서나 쉽게 찾아갈 수 있는 점포를 아동안전지킴이집으로 지정하고, GS25 전용 상품 10여개 및 소모품에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이미지를 추가해 아동학대를 바라보는 시민의 시각을 환기시킨단 방침이다.

GS25, 아동안전지킴이집, 연말까지 1만2000여점 확대 예상

GS25는 경찰청과 협업해 서울, 인천지역 위주 약 600여개점이 아동안전지킴이집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왔다. 일부 점포에서 미아 아동 또는 위급상황에서 피난처(보호소)로 역할을 해왔다.

이에 따라 GS25는 전국 경영주에게 캠페인의 의미를 알리고 아동안전지킴이집 신청을 받았다. 최근 창녕, 서울 마포에서 학대 받은 아동이 편의점으로 피신한 사례처럼 고객에게 가장 가까이 위치한 편의점이 도움을 주기에 가장 적합한 장소라 판단해 전국 점포로 확대 안내를 진행한단 설명이다. 신창 1개월만에 약 3,000여 점포가 참여를 희망했다.

아동 학대 아동이 편의점으로 방문하면, 경영주는 일차적으로 아동을 안심 시키고, 경찰로 연락을 취해 무사히 인계하는 절차로 진행한다.


현재 전국에는 약 1만2000여개 아동 안전지킴이집이 지정됐다. GS25가 현재 3000여점으로 단일 브랜드로는 국내 최대 참여를 하고 있다. 가입 추세로 볼 때 연말까지 약 1만2000여점의 GS25 점포 참여가 예상된다.

상품에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이미지 추가

GS25는 아동이 즐겨 찾는 햄버거, 면류, 유제품과 아동 케어에 필요한 물티슈 등 10여개 상품에 아동학대 예방 이미지를 추가한다. 아동이 쉽게 알 수 있고 성인 대상으로도 안내 될 수 있도록 상품을 선정했다.

지난 1일부터 햄버거 3종에 이미지를 추가했고, 물티슈, 유제품 등에도 ‘우리의 관심이 아동 학대를 멈출 수 있습니다’ 및 ‘아동학대 신고는 국번없이 112’ 문구를 홍보하기 위해 상품 포장지에 인쇄 또는 스티커가 부착해 출시했다. 향후 택배 박스 테이프 등 소모품에도 안내 예정이며, 경찰청 및 GSTV, 포스터 등을 통해 추가 홍보 계획이다.

전국 GS25 점포에서는 경찰청 공식 홍보물을 아동이 잘 볼 수 있는 공간에 부착해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시민의식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아동 정서·심리 케어 프로그램 운영

GS25는 경찰청과 협업해 참여 점포 대상으로 분기별 1회 이상 교육을 실시한다. 아동에 대한 관찰에서 신고, 보호까지의 프로세스 대응 교육을 실시해 아동에게 추가 피해가 가지 않도록 다각도로 노력할 계획이다.

아동이 육체적 학대까지 받은 등 심각한 사례의 경우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심리 케어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또한 월별 지원 사례를 모아 우수 활동 경영주 대상으로 경찰청 표창 및 GS25 영업부문장 명의 감사 편지, 포상을 진행 할 계획이다.

김시연 GS리테일 사회공헌 담당자는 “GS25 편의점이 미아 아동을 보호하는 소극적인 역할에 그치지 않고,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가맹 경영주, 파트너사와 함께 힘을 모아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며, “GS25가 고객들의 라이프 안전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