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돈내먹]'체코 라거'와 '수제햄'으로 프라하를 추억하다

김범준 기자I 2021.05.08 17:21:58

(17) 체코 맥주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 오리지널 라거' & 건국햄 '리오나·복부어스트'

거리두기에 집밥 먹는 날이 많아진 요즘. 간편하고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한끼 식사 어디 없을까요. 먹을 만한 HMR(가정 간편식), RMR(레스토랑 간편식)을 직접 발굴하고 ‘내 돈 주고 내가 먹는’ 생생 정보 체험기로 전해드립니다.<편집자주>

체코공화국 국영 맥주 양조장에서 생산한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Budejovicky Budvar) 오리지널 체코 라거’ 맥주를 ‘건국햄’의 수제햄과 소시지와 함께 시식해봤다. 프라하 올드 타운 골목길을 여행하고 있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사진=김범준 기자)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여행의 묘미는 일상과 다른 경험을 하는 맛이다. 세계 각국 도시에서 현지인들과 섞여 먹는 현지 음식과 술의 맛이 그리워져 틈만 나면 떠나고 싶어진다. “그래, 오늘은 떠나야겠다”고 외쳐보지만 현실은 코로나19 상황이다. 아쉽게나마 각종 세계 음식과 주류가 즐비한 마트로 여행을 떠나본다.

요즘 마트 혹은 편의점 주류 코너에 가면 눈이 즐겁다. 생소하고 다양한 그 나라 맥주부터 와인, 위스키, 전통주들이 사방 천지에 있다. 어른들도 마치 어린 아이가 ‘찰리와 초콜릿 공장’에 갔을 때와 같은 토끼눈을 하고 무엇을 먹을까하고 두리번거린다.

기자는 오늘 방구석 나홀로 여행 콘셉트를 ‘유럽 뒷골목 호프브로이(Hofbrau)’로 정하고 ‘맥주&햄’을 즐기기로 마음먹은 터라 수입맥주 코너를 찬찬히 살폈다. 평소 즐겨 먹던 익숙한 녀석을 데리고 올지, 새로운 아이를 만나볼지 고민을 하던 중 ‘부드바르(Budvar) 오리지널 체코 라거’ 캔맥주가 눈에 들어왔다. 최근 국내에 상륙해 가정용 캔맥주로 출시한다는 소식을 알고 있던터라 반가웠다.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 오리지널 체코 라거’ 캔맥주(왼쪽)와 전용 유리잔 ‘아이코닉 탱카드’(오른쪽)를 구매했다.(사진=김범준 기자)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Budejovicky Budvar)는 중유럽 체코공화국의 유일한 국영 맥주 양조장으로 다양한 체코 맥주를 생산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9월 업소용 생맥주 먼저 출시하며 국내 첫 진출한 이후 지난달부터 가정용 캔맥주 판매도 시작했다.

그동안 체코 맥주하면 ‘필스너 우르켈’(Pilsner Urquell)과 ‘코젤’(Kozel)이 익숙했다. 수년 전 다녀왔던 체코 프라하 여행 중에도 필스너 우르켈과 코젤을 매끼 식사 때마다 곁들여 먹곤 했다. 둘에 비해 ‘부드바르’(Budvar)는 다소 생소했지만 궁금했던터라 한번 만나보기로 했다. 맥주는 전용잔에 따라 마실 때가 더욱 맛있는지라 부드바르 전용잔 ‘아이코닉 탱카드’도 함께 챙겨준다.



‘건국햄’의 프리미엄 수제햄 세트 중 ‘리오나’(Lyoner) 햄. 국산 돈육 100%를 사용하고 돼지고기 함량이 95% 이상이라 담백하고 맛있다.(사진=김범준 기자)
체코 맥주펍에서 먹던 느낌을 배가 시키기 위해 안주는 수제햄으로 정했다. ‘건국햄’의 프리미엄 수제햄 세트를 함께 집으로 데리고 왔다. 이 중 ‘복부어스트’(Bockwurst) 소시지와 ‘리오나’(Lyoner) 햄을 먼저 먹기로 했다.

제품 모두 국산 돈육 100%를 사용하고 돼지고기 함량이 95% 이상인 고급 수제햄이다. 차갑게 그대로 슬라이스해 먹어도 좋지만, 프라이팬에 살짝 노릇노릇해지도록 구워준다. 내친김에 냉장고에 있던 허브맛 닭가슴살도 조금 구워서 함께 플레이팅 해준다.

소시지와 햄을 굽는 동안 부드바르 캔맥주는 충분히 시원해지도록 냉장고에 넣어준다. 안주 조리를 마치고 부드바르 맥주와 전용잔을 마저 꺼내오니 세팅은 끝났다. 이제 맛있게 맥주와 햄을 즐기며 ‘체코 갬성’(감성)을 만끽할 일만 남았다.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 오리지널 체코 라거’ 캔맥주를 전용 유리잔 ‘아이코닉 탱카드’에 가득 채워준다. 맛있겠다.(사진=김범준 기자)
기대반 설렘반으로 첫 한 모금한 부드바르 오리지널 체코 라거는 역시 체코 맥주의 명성에 걸맞는 기쁨을 그대로 안겨줬다. 깔끔한 라거의 맛과 함께 깊고 진한 맥아와 홉의 풍미가 동시에 느껴진다. 다른 유명 체코 맥주 필스너 우르켈과 비슷하지만 다른 맛이다. 각각의 매력이 있다.

부드바르 맥주는 최고급 체코산 모라비아 몰트와 홉 생산지로 유명한 자텍지방의 사츠 홉과, 부드바르 부르어리 지하 300m에서 끌어올린 1만년 전 빙하기에 생성된 대수층의 순수한 물만을 사용해 양조한다. 일반 맥주보다 긴 90일 간 숙성과정을 거쳐 깊고 풍부한 풍미가 특징이다.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 맥주 전용잔 ‘아이코닉 탱카드’. 묵직하고 두꺼운 유리에 ‘부드바르’ 로고가 멋지게 양각돼 있다. 반대면에는 맥주와 거품의 적정량을 안내해주는 구분선(300㎖)이 표시돼 있다.(사진=김범준 기자)
전용 유리잔 아이코닉 탱카드는 제법 묵직하다. 체코의 유명 예술가이자 조각가인 디자이너 로니 플레슬(RONY PLSEL)과 협업을 통해 체코 유리세공의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손잡이와 두꺼운 유리잔은 맥주의 온도를 오랫동안 시원하게 유지시켜준다. 부드바르 맥주의 캔 패키지와 전용잔 아이코닉 탱카드의 디자인은 오리지널 체코 라거로서의 오랜 유산을 표현해주고 있다.

부드바르 맥주를 전용잔 아이코닉 탱카드에 따라주니 크리미한 거품도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게 고운 층을 이룬다. 입구가 넓고 둥근 형태와 손잡이가 달린 커다란 머그잔 모양의 유리잔의 형태는 크림 같이 부드러운 거품이 형성될 충분한 공간을 만들어 준다. 두꺼운 벨벳 거품 층으로 사츠홉이 지닌 복합적인 꽃의 아로마를 오래 머금는다.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 오리지널 체코 라거’ 한잔이면 잠시 체코 프라하 여행 추억에 잠길 수 있다. 안 가봤더라도 감성은 느낄 수 있다. 역시 체코 맥주다.(사진=김범준 기자)
부드럽지만 쫀쫀한 거품과 함께 부드바르 맥주를 한입 크게 마셔주니, 더욱 깊은 풍미와 함께 입천장과 목젖을 기분 좋게 타격하고 넘어가는 라거의 탄산이 그대로 느껴진다.

맥주맛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을 때 살짝 구워 소스를 뿌려준 수제햄과 소시지를 한입 가득 베어 물고 페어링(Pairing) 해주니, 마음은 이미 체코 프라하 올드 타운(Old Town) 한가운데 가 있다. 또 만나, 프라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