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소비에 억대 수입차 웃었다…가장 많이 팔린 차는?

신민준 기자I 2021.09.21 21:30:11

1~8월 1억 이상 수입차 판매량 4만5042대…전년比 65.5%↑
'벤츠' 판매 가장 많아…BMW·포르쉐·아우디·마세라티 순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대당 수억원을 호가하는 럭셔리 수입차 시장의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장기화 따른 보복 소비와 넘치는 유동성으로 증시 등 자산규모가 급성장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메르세데스-벤츠 S580 4MATIC. (사진=메르세데스-벤츠)
20일 카이즈데이터연구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8월 1억원 이상 수입차 판매량은 4만5042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5.5% 증가한 수치다. 전체 수입차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작년 16%에서 올해 23.2%로 커졌다.

브랜드별로 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1만9469대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BMW가 1만3029대, 포르쉐 6315대, 아우디 2957대, 마세라티 547대 등의 순이었다. 람보르기니 29.5%(250대), 롤스로이스 51.9%(161대), 벤틀리 53.2%(308대) 등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판매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모델별로는 벤츠의 S580 4MATIC이 2974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판매 가격이 2억원이 넘지만 30~60대까지 고른 연령층이 구매한 영향이다. 벤츠 CLS 450 4MATIC(2689대)와 BMW X7 4.0(2055대), 벤츠 GLE 400 d 4MATIC 쿠페(1950대) 등이 뒤를 이었다.

럭셔리 수입차의 구매자는 법인이 많았다. 지난달까지 판매된 1억원 이상 수입차 중 법인이 구매한 차량은 2만9384대로 65.2%를 차지했다. 반면 개인 구매는 15658대로 34.8%에 불과했다. 특히 롤스로이스는 올해 들어 판매한 161대 중 146대가 법인 차량이었다. 람보르기니는 250대 중 213대, 벤틀리는 308대 중 245대를 법인이 구매했다.

럭셔리 수입차 시장 성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보복소비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해외 여행이 어려워진데다 펜트업(억눌린) 수요로 폭발하면서 보복 소비가 늘어났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럭셔리 수입차 등 수입차시장의 규모가 커지면서 국내 수입차 시장 규모는 사상 첫 연간 30만대 판매도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