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10대 청소년 안전망”…서울시, 비대면 지원 나선다

김기덕 기자I 2020.09.27 11:15:00

조기발견~보호~건강~자립 등 비대면·온라인 지원
화상플랫폼 활용 건강상담…생리대 등 생필품 전달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가정 폭력으로 가출을 한 10대 김모양은 쉼터에서 연계해 준 기숙 대안학교에 다니고 있었다. 코로나19로 기숙사가 폐쇄되면서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아갔지만 부모님은 일자리도 잃었고, 가끔씩 폭력을 휘두르기도 한다. 요즘은 힘들 때 밥도 사주고 이야기를 들어주던 상담 선생님을 만나기도 어렵고, 집에만 있으니 우울하고 무기력한 상황이다.

서울시가 가출 등으로 열악한 상황에 놓인 10대 여성들이 코로나19로 또 다른 위기를 만나 절망하지 않도록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채널을 활용한 종합 지원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위기의 10대 여성들을 발견 후 일시보호, 건강과 자립지원 등에 이르는 기존의 지원 체계는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중단 없이 이어나갈 방침이다.


먼저 총 11개소의 서울시 위기 10대 여성 지원기관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SNS와 전화 등을 통한 상담과 진료를 계속하고 있다.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안색이나 몸의 움직임 등을 파악하는 식으로 비대면의 한계를 보완하고 있다. 긴급진료가 필요한 경우엔 직접 찾아가 병원 동행 등을 지원한다.

시는 또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식료품, 속옷, 생리대, 세면도구, 방역물품 등은 ‘긴급물품 꾸러미’로 만들어 비대면을 전달할 예정이다. 대표적인 생계유지 및 일자리 지원책인 ‘수공예품 만들기 프로그램’도 화상수업으로 전환해 교육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다각도의 새로운 지원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의 일환으로 시는 쉼터에 머물면서 학교에 다니는 10대 여성들이 원격수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노트북과 태블릿PC 50여 대를 청소년 성매매 피해자 지원시설 등에 지원한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위기 10대 여성들은 가정에서는 물론 사회적으로 더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다”며 “지원 사각지대를 적극 발굴하고 10대 여성들의 눈높이에 맞춘 새로운 사업을 더욱 활발하게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