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무속에 중독·굿당 캠프' 국힘 "사실무근"

정시내 기자I 2022.01.22 17:21:04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무속에 중독됐다’는 내용의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사진=뉴시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오늘 경향신문 ‘김건희 무속 논란 핵심은 ~’ 제하의 기사는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을 담고 있어 경향신문 측에 기사를 내려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에 들어갈 수밖에 없음을 전했다”며 “이는 경향신문 기사를 반영해 작성된 모든 기사에도 예외 없이 적용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해당 기사는 익명의 제보자들 얘기를 듣고 쓴 것 같으나 기초 사실의 검증조차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기사 내용의 근간이 되는 내용이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울 역삼동 음식점에 차린 ‘굿당’이 윤 후보 캠프 역할을 하고, 무속인들을 끝없이 교체한다’는 기사 내용을 지목,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이어 “기자는 다른 사람이 썼다가 삭제된 칼럼 내용이라면서 ‘손바닥의 왕자를 그린 것은 J도사이고, 윤 후보를 도울 사람을 관상 면접을 봤다’는 취지로 기사를 썼다”며 “칼럼을 쓴 당사자가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글을 내렸는데 검증 없이 그대로 옮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이 기사는 허위사실 적시로 윤 후보나 배우자 명예를 훼손할 뿐만 아니라 경향신문 명예를 스스로 훼손하고 있다”며 “기사가 아니라 기자의 바람 같다. 사실과 전혀 다른 이 기사를 즉시 내려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경향신문은 이날 “김건희 무속중독 논란, 핵심은 ‘비선권력’이다”란 기사에서 지난해 11월 제보자에게 서울 역삼동 한 음식점에 차린 ‘굿당’이 사실상 캠프 역할을 하고 있고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무속중독’ 관련 제보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김씨는 무속인들의 신기 ‘영빨’이 떨어지면 바꾸는 식으로 무속인을 교체했다며 구체적인 무속인들의 이름도 여럿 제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