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서울·월드, 추석 맞이 드라이브 스루 특선 메뉴 선봬

김무연 기자I 2020.09.18 08:17:32

롯데호텔 스루, 인원 수 따라 3개 세트 판매
롯데호텔 월드, 차례상 고메박스 준비

롯데호텔 서울의 드라이브 스루 추석 특선 메뉴(사진=호텔롯데)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롯데호텔 서울·월드는 추석 명절 한정 메뉴를 ‘드라이브 스루’(Drive-Thru)로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올 추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가족간 장시간 모여서 음식을 차리거나 외식을 나가기 어려운 점을 반영했다.

올해 호텔업계에서 최초로 선보인 드라이브스루 서비스가 큰 호응을 얻은 점도 추석 명절 메뉴를 선보인 까닭이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롯데호텔의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는 출시부터 매달 약 20% 이상 상승하고 있는 대표적인 효자 상품”이라며 “올 추석은 특별방역기간으로 가족 간 외식보다 가정에서 간편하지만 격식 있는 식사를 즐기려는 고객들의 수요에 맞춰 명절 드라이브 스루 메뉴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롯데호텔 서울에서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픽업 가능한 ‘패밀리 개더링’(Family Gathering)을 오는 27일부터 10월 4일까지 선보인다. 호텔 레스토랑 대표 인기 메뉴와 추석 명절 메뉴를 결합한 ‘패밀리 개더링’은 인원 수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총 3가지 타입으로 구성했다.


4인 구성의 ‘Big 1세트’는 △호텔 마스터 셰프들이 직접 빚은 송편(10개) △민어, 송이, 소고기 등 최상급 식재료를 이용한 명품 전(4개) △갈비찜(400g) △양갈비·랍스터(각 3쪽씩 또는 1개 선택 후 6쪽)를 제공한다. 곁들임 메뉴로 △깐풍새우(9개) △중국식왕만두(4개) △샐러드 △라자냐 △딤섬 △은대구구이 △연어구이 중 3개를 고를 수 있다.

대가족을 위한 ‘Big 2세트(8인)’, ‘Big 3세트(12인)’도 준비했다. 메뉴 구성은 ‘Big 1세트’와 같지만 인원 수에 맞추어 상품의 갯수와 양을 늘렸다. 사이드 메뉴도 각 5개, 7개까지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Big 1 세트’(4인)은 15만원, ‘Big 2 세트’(8인)은 28만원, ‘Big 3’(12인)은 42만원이다.

가족모임에 흥을 돋구어줄 다양한 주류도 선보인다. 롯데호텔 시그니처 와인 ‘DV 까테나 말벡’(5만4000원)과 남북정상회담 공식주로 유명한 문배술 명작(8만5500원) 등 와인·전통주 6종을 정가 대비 10%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한다.

롯데호텔 월드에서는 명절 음식 및 추석차례상에 대한 부담을 덜어줄 추석 고메박스인 ‘딜라이트 박스’(Delight Box’를 오는 27일부터 10월 4일까지 선보인다.

3단 박스 구성으로 1단에는 갈비찜(120g)과 잡채, 롤김치, 전복초(120g), 삼색전(오미산적, 호박전, 김치전), 오곡밥을 담았다. 2단은 대하찜(4마리), 조기구이(2마리), 나물 4종으로 구성했고 3단에는 호두말이, 송편 등 다양한 명절 주전부리를 넣었다. 가격은 22만5000원이다. 오는 25일부터 롯데호텔 월드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할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