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두려운 中企]④중기부, 中企 추석자금 85.6조 긴급 수혈

박민 기자I 2020.09.24 06:00:45

최고 1.5%로 우대 금리로 저리 대출
만기 다가오는 기존 대출·보증은 연장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이데일리 박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발(發) 유동성 위기를 겪는 중소기업을 비롯해 소상공인의 ‘자금 숨통’을 터주기 위해 긴급 수혈에 나선다. 당장 추석 명절 전후 자금난을 대비해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을 통해 총 85조 6000억원의 자금 지원을 펼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지난 21일 열린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정책금융기관(KDB산업·IBK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지역신용보증재단)과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추석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이날 참석한 금융기관에 “명절에는 중소기업의 자금 수요가 많아 어려움이 큰 만큼 요청한 85조 6000억원의 중소기업·소상공인 특별 추석 자금이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우선 이달 말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은행을 통해 30조 3000억원 규모의 신규 특별자금을 최고 1.5%의 우대 금리 대출로 지원한다. 또 신·기보·지역신보를 통해 보증 3조 1700억원 등 총 33조 4700억원을 지원한다. 신속한 추석 자금 지원을 위해 심사절차를 대폭 간소화한다.

추석 기간을 전후로 만기가 돌아오는 기존 대출과 보증은 연장해줄 계획이다. 5대 시중은행 39조원, 국책은행 6조 5000억원, 보증기관 6조 6300억원 등 총 52조 1300억원에 대해서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만기 상환을 연장해준다.

앞서 중기부는 올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 급감 등의 경영 위기를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 및 정성화를 위해 기업당 최대 연간 10억원(소상공인 1억원)을 융자 지원하는 긴급경영안전자금을 비롯해 코로나19 특례보증 등 각종 자금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경영난을 겪는 기업들이 계속 늘어나는데다 정책 자금도 고갈되면서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번 중기부의 추석 자금 지원책과 별도로 정부와 국회는 4차 추경(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3조 8991억원의 추가 정책 자금 지원에 나선다. 소상공인 241만명에게 최대 200만원의 새희망자금을 현금 지급하고, 중소기업에는 2조 4000억원 규모의 ‘코로나 특례 보증’, 30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