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음성 기반 SNS '클럽하우스' 40억달러 인수 논의 중단

최정희 기자I 2021.04.08 07:44:42

블룸버그 "더 이상 협상 안 해..왜 중단했는지 불분명"
트위터 "음성 기반 SNS 잠재력 높이 평가..파트너십 및 인수 검토"

(사진= AFP)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트위터가 음성 기반 소셜네트워크(SNS) ‘클럽하우스’를 40억달러에 인수하는 방안을 협의하다가 중단했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관련 문제에 익숙한 사람들을 인용해 “트위터가 최근 몇 달 동안 클럽하우스를 인수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했으나 협상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관련자들은 협상이 더 이상 진행되지 않고 있고, 왜 중단됐는지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관련해 트위터측은 물론 클럽하우스측도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 클럽하우스는 트위터와의 협상을 중단한 후 자금 조달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클럽하우스는 음성 기반 대화방에서 인터뷰 또는 패널 토론 등을 듣고 라이브로 채팅에 참여할 수 있다. 클럽하우스는 설립된 지 1년 밖에 안 됐지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CEO 등이나 헐리우드 유명 인사들이 애용하면서 인기가 높아졌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링크드인, 슬랙 테크놀로지 등도 유사한 형태의 SNS 기능을 개발하고 있다.

클럽하우스의 경쟁업체라고 할 수 있는 트위터의 스페이스(Spaces)는 작년말 출시됐다. 아직 베타 버전이기 때문에 모든 사용자가 공개 토론을 하거나 주최하긴 어렵다. 잭 도시 스페이스 CEO는 “사람들이 트위터에서 상호 작용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으로 오디오(음성)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회사는 파트너십 거래 및 인수를 통해 오랫동안 라이브 콘텐츠에 투자해왔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