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증시]돋보였던 새내기株…셋 중 둘은 평균 수익 66%

권효중 기자I 2020.07.04 09:40:00

상반기 신규상장 12社 중 9社…평균 수익률 66%
코스닥 시장 전체 수익률 6배 넘어… 시장 부진에도 빛나
코로나19 수혜株, OLED 관련株 등 다양한 업종 돋보여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올해 상반기 기업공개(IPO) 시장은 지난해 대비 다소 부진했다. 기업 수와 공모금액이 모두 줄어들며 시장은 쪼그라들었지만, 새내기 상장사 총 12곳 중 9곳은 상반기 평균 수익률이 66%를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성적표를 내고 있다.

그래픽=이데일리 김다은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월~6월) 총 12곳의 기업이 새롭게 증시에 상장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은 한 곳도 없이 전부 코스닥 기업이었다. 이는 총18개의 기업이 상장했던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하면 약 33% 가량 감소한 수치다. 이들의 총 공모금액 역시 약 3650억원으로 66% 넘게 줄어들었다. 이는 모두 약 6년여만의 최저 수준이기도 하다.

상반기 새내기주들은 다양한 업종만큼 상장 방식 역시 다양했다. 나노소재를 개발하는 레몬(294140), 줄기세포 치료제 기업 에스씨엠생명과학, 분자진단 기업 젠큐릭스(229000)는 전문기관의 기술성 평가를 기반으로 하는 기술특례상장을 거쳤다. 항공기 부품을 제조하는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274090)는 적자 상태여도 기업의 성장 잠재력을 평가하는 테슬라 상장(성장성 특례)으로 코스닥 문턱을 넘었다. 또한 고온 초전도 케이블에 사용되는 선재를 제작하는 서남(294630)은 지난해 메탈라이프(327260)에 이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패스트트랙 2호로 증시에 입성했다.


전체 새내기주의 3분의 2에 달하는 9곳의 상장사는 적게는 9%에서 많게는 두 배 넘게 주가가 뛰며 상반기 평균 수익률 66%을 기록했다. 이는 상반기 코스닥 시장 전체 수익률인 10%를 6배 이상 상회하는 수준이다.

상반기 수익률 상위를 기록한 새내기주들 가운데에는 ‘코로나19’ 수혜와 묶이는 종목들이 눈에 띈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가장 수익률이 높은 종목은 서울바이오시스(092190)로 상반기 수익률이 133%를 기록했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살균이 가능한 자외선 바이오레즈(Violeds) 기술을 적용한 살균기, 공기청정기 등을 선보이며 관심을 모았다. 이에 지난 4~5월에 걸쳐 주가가 두 배 가까이 오르며 폭등했다.

수익률 2위(130%)를 기록한 나노 소재인 ‘나노 멤브레인’을 생산업체 레몬(294140)은 마스크와 의료용 방호복을 개발하고 있어 지난 4월 한 달에만 44%에 달하는 오름폭을 보여줬다.

뒤를 이은 엘이티(297890) 역시 113%라는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핵심 모듈 장비를 생산하는 이 기업은 상장 이틀째까지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는 등 시장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폴더블 등 고급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세가 높이 여겨지는만큼 기대 역시 높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엔피디(198080), 젠큐릭스 3곳의 상장사는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 평균 1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