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문회서 '예지력' 검증한 김진태 "황교안 이어 나로 물타기?"

박지혜 기자I 2019.07.09 08:01:22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지난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예지력 검증’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의 올해 2월 만남을 두고 ‘몇 달 뒤 고발된 사람과 대화를 나눈 게 적절하냐’라는 질문을 던졌는데, 다소 엉뚱한 공격으로 괜한 빈축만 샀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는 “(윤 후보자와 양 원장이 만나) 검찰총장 될지도 모르니까 이런저런 사건 좀 잘 해봐라. 이런 얘기 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당연히 인정하지 않겠지만, 그리고 양정철 씨가 당시에도 어떤 사건의 수사 대상이었던 사실, 알고 있었는가”라고 질문했다.

윤 후보자는 “당시 모르고 있었다”고 답했지만, 김 의원은 “하여튼 금년에 고발된 거 알고 있느냐”라고 재차 물었다.



또 김 의원은 “한국당이 지난 6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양 원장을 고발했다”며 “곧 피의자가 될 사람과 몇달 전에 만나서 대화한 게 적절한가”라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자는 “나중에 고발이 들어올지는 당시에 알 수 없었다”라고 답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국회방송 캡처)
김 의원은 이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날 트위터를 통해 “느닷없이 제가 마치 황당 질문을 한 것 처럼, 양정철이 나중에 고발될 걸 어떻게 알고 윤석열이 만나면 안되느냐는 식의 딴지 기사가 났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양정철이 나중에 고발된 게 문제가 아니라 양정철은 윤석열을 만난 그 시점에도 검찰 소환조사를 받을 수 있었던 상황을 지적했던 것이다. 그러니 나중에 결국 고발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윤석열 청문회를 물타기 하기 위해 황교안 청문회로 만들다가 이젠 김진태 청문회로 만들 생각인가?”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자는 여권 실세인 양 원장과의 2월 만남에 대해선 “특별한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또 검찰총장 인사 직전인 지난 4월 양 원장을 따로 만나 검찰의 독립성에 대한 기대를 저버렸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오보’라고 적극 해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