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연세대, 차세대 국방 R&D 역량 강화 ‘맞손’

박민 기자I 2022.01.28 08:28:48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 개소

[이데일리 박민 기자] LIG넥스원(079550)과 연세대학교가 차세대 국방 R&D 역량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를 본격화한다.

국찬호 LIG넥스원 연구개발본부장(좌측)과 박노철 연세대 교수(공동연구소 책임자)가 지난 26일 ‘LIG넥스원 협의체-연세대학교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의 개소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IG넥스원)
LIG넥스원은 지난 26일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국찬호 LIG넥스원 연구개발본부장, 박노철 연세대 교수(공동연구소 책임자)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LIG넥스원 협의체-연세대학교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이하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의 개소식을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는 미래 국방기술의 핵심 분야로 높은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는 레이저 구동장치, 신소재 등의 기반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정보 및 자료의 교환 △회의체 운영·학술대회 및 세미나 △교육체계 구축·인적 교류 등 긴밀한 협력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연구소에는 중소기업과의 상생 차원에서 LIG넥스원과 함께 협력회사인 케이에스시스템, 에이엠티, 대영엠텍, 알에프시스템즈도 참여하게 된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무기체계의 첨단화·고도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와 같은 트렌드를 선도할 기반기술의 확보는 국방R&D 분야의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AESA(능동 전자주사식 위상배열) 레이다의 핵심 구성품인 TRM(송수신 모듈) 방열신소재 등의 개발이 진행되면 첨단 무기체계의 성능을 한 차원 높일 수 있게 되는 것은 물론,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 방위산업 전반의 기술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LIG넥스원은 우주항공, 유도무기, 감시정찰, 통신, 항공전자·전자전 등 방위사업 전 분야에서 쌓아온 개발경험과 연세대학교의 R&D·학술 인프라를 최대한 접목해 대한민국의 차세대 국방역량 향상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기계융복합 분야의 전문인력 육성 및 협력회사와의 상생에도 힘쓸 예정이다.

국찬호 한 LIG넥스원 연구개발본부장은 “연세대학교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설립된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가 차세대 국방R&D 역량 확보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길 바란다”며 “스텔스, 신소재 등의 미래기술 확보를 통해 군 전력체계의 첨단화·효율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