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황교안, 美까지 가서 어설픈 백신정치로 나라 망신"

김민정 기자I 2021.05.13 08:22:1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방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를 향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장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단체장이 있는 서울, 부산, 제주에라도 한미동맹의 상징적 차원에서 백신 지원을 요청했다’는 황 전 대표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장 의원은 “아무리 대권행보가 급하다지만 미국까지 가서 국민의힘 단체장이 있는 서울·부산·제주라도 백신을 달라니요”라며 “국민의힘 단체장이 있는 지역 국민만 국민있냐, 나라 망신도 이런 망신이 어딨냐”고 개탄했다.

황 전 대표는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에서 특파원 간담회와 보도자료 등을 통해 “방미 기간에 미국 주요 업체 백신 1000만 회분을 한미동맹 혈맹 차원에서 한국 측에 전달해줄 것을 정·재계, 각종 기관 등에 공식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또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이 면담 과정에서 황 전 대표 요청에 “회의 후 백악관에 직접 보고하겠다. 미국은 한국 백신 대란이 얼마나 심각한 문제인지 충분히 인지하고 있으며 한미동맹에 입각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일 것임을 이해해달라”라고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문재인 정권도 신물이 나는데, 이제는 명색이 대권 후보라는 전직 국무총리의 희한한 편 가르기에 국민들은 백신으로 장난하느냐고 묻는다. 낯 뜨겁다”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후 황 전 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 의원께 제 진의를 말씀드리겠다“며 해명의 글을 올렸다.

황 전 대표는 “이번 방문으로 미국이 우리나라에 백신을 지원해 줄 수 있다는 반가운 소식을 들었다. 제가 노력한 부분도 있겠지만 동맹의 가치가 발현된 것 같아 반가웠다”며 “그런데 여당은 ‘백신외교를 함께 하자’는 야당의 제안을 거절했다. 의원 몇 명이 가서 되는 게 아니라고 하면서 말이다. 해보지도 않고 무조건 ‘안된다’고 하니 답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더욱 적극적으로 협상을 하라고 압박을 하고자 몇 가지 예를 든 것”이라며 “오로지 청와대, 정부, 여당을 독려하기 위한 수사였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황 전 대표는 “‘국민 편 가르기’ 생각은 전혀 없다. 장 의원을 비롯해 이 일로 마음 상하신 분이 계신다면, 사과드린다”며 “다급하고 절박한 마음에서 한 절규임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장 의원 역시 같은 날 페이스북에 “편 가르기 의도가 아니었다니 무척 다행입니다”라면서도 “그러나 본인의 의도와 달리 황 전 대표의 모든 발언이나 행동은 정치적으로 해석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간과한 것은 아닌가. 외교라는 무대에서 백신 문제를 다룰 때는 더더욱 정치적 오해의 소지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 소속 단체장이 있는 지역 백신 지원 부탁’ 발언이 해명하신 것처럼 ‘다급하고 절박한 마음에서 한 절규’이거나 ‘문재인 정권에 대한 압박’이라고 느껴지기보다는 정치적 외교적 경솔함으로 비치는 것은 저만의 생각일까”라며 “황 전 대표의 해명에 대해 국민들께서 얼마나 공감하실지 모르겠다”고 했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정부, 오늘 3분기 백신 접종계획 발표…'7월 50대·8월 40대 등 성인' - "단체 여행 가자" vs "백신은 언제?"... 거리두기 완화에 20대 '혼란' - [팩트체크] 여자가 얀센 백신 부작용 더 심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