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수협은행장 공모 돌입…이동빈 연임할까

김유성 기자I 2020.09.24 06:00:00

행장추천위원회 진통 끝 발족
정부 vs 수협중앙회 주도권 신경전
10월24일 이전 선임 마무리 전망
갚아야 할 공적자금 8000억 부담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지난 2016년 수협중앙회에서 분리된 Sh수협은행이 차기 은행장을 선임할 행장추천위원회를 이달 발족했다. 이동빈 현 행장이 연임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은 가운데 관료 출신 행장이 내려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수협은행장 행추위는 정부 측 추천 위원 3명과 수협중앙회 추천 위원 2명으로 구성된다. 정부 측 위원은 각각 경제부총리, 해양수산부장관, 금융위원장이 지명한다. 이들 5명이 논의하고 이중 4명 이상 찬성 득표를 받은 후보가 최종 수협은행장 단독 후부로 추천된다.

이동빈 Sh수협은행장.(사진=뉴시스)
23일 업계에 따르면 행추위는 시작부터 난항이었다. 정부 측 위원들과 수협중앙회 측 위원 간 기싸움이 처음부터 팽팽했다. 수협중앙회 측 위원 2명은 다음 행장의 임기를 2년으로 줄이자는 안을 제시했고 정부 측 위원들은 이를 거부했다. 기업은행처럼 3년 임기를 고집했다.

행추위원장 선임을 놓고도 정부 측과 중앙회 측은 줄다리기 했다. 행추위원장이 누가 되는가에 따라 향후 은행장 인선에 있어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기 때문이다.


파행으로 이어질 뻔했던 양 측의 대립은 정부 측과 수협중앙회 측이 한 발씩 양보하면서 끝나게 됐다. 정부 측 위원들은 은행장 임기 단축에 동의했고, 수협중앙회 측은 위원장 자리를 양보했다.

이에 따라 수협은행은 25일까지 행장 후보 공모 절차에 나섰다. 최종 행장 후보를 추린 후 다음달 12일 은행장 면접에 나선다. 절차대로 진행되면 이 은행장의 임기 만료일인 10월 24일 전까지 새 행장 선임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연임 여부를 놓고 고심 중인 이동빈 행장은 우리은행 출신으로 2017년 취임했다. 수협은행의 소매금융 사업 부문을 확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실제 수협은행 자산 규모는 2016년 27조6635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기준 42조9429억원으로 커졌다. 올해 상반기 기준 당기순이익은 103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코로나19 악재 속에서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수협은행 관계자도 “재임 기간 성과만 놓고 봤을 때 (연임 자격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다만 2018년 이후 이익 증가율이 둔화됐고 이후 3년째 제자리 걸음이란 점은 약점으로 꼽힌다. 지난 2001년 정부로부터 받은 공적자금 1조1581억원 상환이 코 앞에 다가왔다는 점에서 수협은행장의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

수협중앙회는 지난 2001년 공적자금을 정부로부터 지원 받았다. 상환 기일은 2028년까지 수협중앙회가 갚아야할 공적자금은 8000억원을 웃돈다. 수협중앙회는 수협은행의 배당을 받아 이 자금을 갚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경기 악화, 기준금리 인하로 인한 순이지마진(NIM) 축소로 성장성이 줄어든 가운데 배당부담까지 커진 상황이다. 최근 3개년 동안 수협은행의 배당률은 70%에 육박한다. 이런 이유로 정부 당국과 상환액과 상환기일을 조율할 수 있는 관료출신 행장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