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기 ‘이낙연 대세론’… 침묵하다 '반낙' 불라

이정현 기자I 2020.06.30 06:00:00

두 달 앞 與전당대회, 길어지는 이낙연 밀당
‘반년 당 대표’ 부담… 당헌개정 ‘반낙’ 트리거 될라
각종 현안에도 전략적 침묵 이어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출마를 계획 중인 이낙연 의원(왼쪽)과 홍영표 의원이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가기후위기 그린뉴딜연구회, 경제를공부하는국회의원들의모임, 국가전략포럼 우후죽순 공동주최로 열린 ‘기후악당에서 기후 선도국가로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강화’ 반기문 위원장 초청 정책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가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낙연 전 총리의 버티기가 길어지고 있다. 반 년짜리 당 대표에 그친다는 정치적 부담을 안아야 하는 만큼 출마 선언을 미루는 모양새다. 하지만 전당대회 국면이 사실상 시작된 데다 경쟁주자들이 각종 현안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어 침묵을 이어가기 쉽지 않다.

이 전 총리의 발목을 잡아온 민주당의 당권·대권 분리 원칙은 당 대표와 최고위원의 임기를 분리하는 당헌 개정으로 상당부분 해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30일 예정된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논의한 후 결론을 내는 대로 최고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당 대표 궐위로 임시 전당대회를 치르더라도 최고위원을 별도로 선출하지 않는 게 골자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이번 당헌개정이 특정 대권주자에 날개를 달아줄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어 마찰이 예상된다. 전당대회 출마가 유력한 홍영표 의원이 대표적으로 이 전 총리의 당권 도전에 강한 반대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역시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김부겸 전 의원의 경우 대권불출마까지 내걸고 당 대표 선거에 나선 만큼 이 전 총리의 입장만 난처하다. 대권을 위해 당권을 이용한다는 비판 탓인데 자칫 당헌 개정을 기점으로 반이낙연계가 결집하는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

이 전 총리는 이 같은 상황을 염두한 듯 당내외 민감한 사안에 언급을 삼가며 전략적 침묵에 들어갔다. 전당대회 준비를 위한 캠프를 여의도 모처에 꾸리는 등 사실상 당권레이스에 뛰어들었음에도 관련 발언은 하지 않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 등 각종 현안에도 의견을 내놓지 않았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등 대권을 놓고 경쟁 중인 다른 주자들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는 것과 사뭇 다르다. 이 전 총리는 윤미향 민주당 의원이 연루된 정의연 사태도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고만 발언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낙연 대세론’이 이어지는 동안에는 이 전 총리의 소극적인 행보가 이어질 것이라 본다. 충청권에서 당선된 한 초선의원은 “특별한 변수가 생기지 않는 한 대세론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 전 총리가)과감하게 행동하기는 어렵다”면서 “3차 추경안 처리와 공수처 설치 등 현안이 산적한 마당에 당권이나 대권 관련 메시지를 내기 어려운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정치부 이정현입니다.

이정현 뉴스룸 이정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