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김연경 "터키 묘목 선물에 감사..국민들 응원에 4강 가능"

주영로 기자I 2021.08.09 23:26:21
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연경(오른쪽)이 태극기를 들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김연경(33)이 산불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 터키에 묘목 보내기 캠페인을 벌인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연경은 9일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와 함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2020 도쿄올림픽에 보내준 국민들을 향해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 배구를 많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4강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게 된 것 같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자신의 이름과 ‘팀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터키에 묘목 기부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팬들에게 “소식을 듣고 놀랐다. 팬분들이 기부를 해주셨는데, 여기 계신 분들이 해주신 것 같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고마워했다.


우리와 8강전에서 만난 터키는 세트스코어 2-3으로 패하면서 4강 진출이 좌절됐다. 경기 뒤 터키 선수들이 바닥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TV 화면을 통해 보였고, 산불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 조국에게 승리로 위로하려던 바람을 이루지 못했다는 사연이 알려져 국내 배구팬들의 가슴을 찡하게 했다. 이에 김연경의 팬들이 터키에 묘목 보내기 캠페인을 벌였다.

터키의 비영리단체 환경단체연대협회(CEKUD) 홈페이지 통해 “한국의 친애하는 친구 여러분, 생명의 원천인 삼림이 터키와 세계 여러 곳에서 일주일 동안 불타고 있습니다”라며 “당신은 우리와 함께 서서 수천 그루의 묘목을 아낌없이 기부함으로써 지지를 보여주었습니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선뜻 나서서 내 이름으로 해주는 게 쉽지 않은데 그렇게 해준 것에 대해서 감사드린다”며 “터키는 내가 살았던 나라이기도 해서 마음이 아팠다. 그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팬들을 향해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김연경이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귀국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32회 도쿄 올림픽 더보기

- [카드뉴스]'우리에겐 날개가 있다' 도쿄 패럴림픽을 빛낸 영웅들 - 긴급사태 9월 연장론 부상하는 日…"전국에 발령해도 소용없다" - 정의선, 억대 포상금에 車까지…안산 "회장님 '굿럭' 응원 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