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핥아 마셨음"…정용진, 새벽 취중 SNS 돌연 삭제한 이유

김민정 기자I 2021.06.16 08:12:23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술을 마신 뒤 SNS에 글을 올렸다가 돌연 삭제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50만 원 상당의 고가 와인 ‘샤토 무통 로칠드’를 마시고 있는 듯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그는 사진과 함께 “우와 6리터. 마지막앤 핥아 마셨슴. 고맙다 OO야. 과용했어 미안하다. 내가 이 은혜를 꼭 갚으마. appreciate it(고마워)”란 글을 덧붙였다.

그런데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정 부회장이 앞서 도마에 올랐던 “미안하다, 고맙다”는 문구를 재소환한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게시물은 15일 오전 삭제된 상태다.


(사진=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7일까지 수차례에 걸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통해 음식 사진과 함께 “미안하다. 고맙다”는 표현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는 일상적인 애도 표현으로 볼 수 있지만 이 문구는 정치적인 해석이 나오면서 논란이 커졌다.

(사진=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인 2017년 3월 팽목항을 찾아 방명록에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 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고 적은 바 있다.

당시 이 방명록을 두고 정치권에선 ‘아이들이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었는데, 고맙다고 말하는 게 적절한 것이냐’는 비판이 있었다.

정 부회장의 이같은 글에 문제 제기가 빗발쳤지만, 그는 별다른 입장 대신 ‘sorry and thank you’와 ‘OOOO OOO’ 등으로 해당 표현을 갈음하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그럼에도 비판이 계속되자 정 부회장은 8일 “난 원래 가운데 손가락으로 안경을 쓸어올린다. 길고 편해서”라며 “그런데 우리 홍보실장이 오해받을 일 하지 말란다. 자기 힘들다고”라고 썼다. 이어 그는 “50년 넘는 습관도 고쳐야 한다. 이제 제일 짧은 손가락으로 올릴 거다”라고 썼다.

정 부회장은 문구에 대한 비판이 지속되자 사실상 오해이지만 그만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이후 13일 정 부회장은 SNS에 토시살, 부채살, 설화생갈비 등 각종 고기 부위 사진과 함께 ‘남의 살 먹음’이라는 문구가 적힌 자신의 캐리커처를 올렸다. 특히 그는 “고맙다 사랑한다 “는 문구를 올려 눈길을 모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