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증시]외국인·기관 삼바 사고 삼전 팔았다

오희나 기자I 2020.07.04 09:10:00

외국인·기관, 바이오·2차전지·언택트株 포트폴리오 담아
삼성바이오·셀트리온·알테오젠· LG화학 등 사들여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올해 상반기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들이 사랑한 종목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나타났다. 반면 반도체 업황 우려에 삼성전자·SK하이닉스를 가장 많이 팔아치웠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연초 이후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를 각각 3928억원, 2790억원 가량 사들였다. 삼성바이오는 지난해 말 38만6500원이던 주가가 77만원으로 2배 이상 올랐다.

삼성바이오는 올해 상반기 1조7000억원이 넘는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수주 실적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의 2.5배에 달하는 규모다. 시장에서는 글로벌 수준의 대규모 생산시설을 통해 향후 성장 기대감이 높다고 전망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과 기관은 바이오와 2차전지 관련주에 집중했다. 외국인은 셀트리온(068270)과 셀트리온제약을 각각 7055억원, 1859억원 사들였고 알테오젠(196170)도 1087억원 규모 순매수했다. 코로나19 여파에 바이오 종목들이 부각되면서 장기적으로 성장성이 높은 종목들을 매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셀트리온은 바이오시밀러 사업에서의 실적성장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등으로 주가가 지난해말 22만2500원에서 30만9500원까지 올랐다. 글로벌 제약사와 4조677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에 성공한 알테오젠은 지난해말 주가가 2만8600원에서 25만9900원까지 수직상승했다.


기관은 LG화학(051910)을 5125억원 규모 순매수하며 상반기 가장 많이 사들였다. 유럽을 중심으로 친환경차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국내 2차전지 관련주들의 수혜가 기대된다는 전망에서다.

언택트 트렌드로 상승세를 이어갔던 카카오(035720)NAVER(035420), 엔씨소프트(036570)도 순매수 명단에 올랐다. 외국인은 카카오와 엔씨소프트를 각각 3538억원, 2812억원 가량 사들였고 기관은 NAVER를 3560억원 규모 순매수했다. 커머스, 결제, 콘텐츠 등 신사업의 고성장과 수익성 개선으로 기업가치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반도체 관련주를 가장 많이 팔아치웠다. 외국인은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를 각각 6조7923억원, 1조8402억원 가량 순매도 했고 기관은 삼성전자를 1조9969억원 가량 팔아치웠다.

하반기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이들 종목을 포트폴리오에서 제외시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SK바이오팜 상장 기대감에 크게 올랐던 SK도 순매도 명단에 올랐다. SK바이오팜 상장 이후 차익실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한국전력, 현대·기아차, 아모레퍼시픽, LG디스플레이, 삼성SDI 등도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도 명단에 올렸다.

안녕하세요. 오희나 기자입니다.

오희나 뉴스룸 오희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