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대로 '죽음의 조'가 된 E조, 불안해진 일본, 독일은 기사회생

주영로 기자I 2022.11.28 13:01:12
일본 수비수들이 27일(한국시간)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경기에서 코스타리카 케이셔 풀러의 슈팅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죽음의 조’가 될 것이라는 예상대로 2022 카타르월드컵 E조의 16강 경쟁이 대혼전 속으로 빠져들었다.

일본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E조 조별리그에서 일본은 코스트리카에서 0-1로 패했다. 이어 열린 같은 조 스페인과 독일의 경기는 1-1로 비겼다. 이로써 E조는 스페인이 1승 1무를 기록, 승점 4로 조 1위를 지킨 가운데 나란히 1승 1패를 기록한 일본과 코스타리카는 골득실로 2·3위, 1무 1패의 독일이 4위에 올랐다.

E조는 대회 개막에 앞서 ‘죽음의 조’으로 평가됐다. 4개국 모두 FIFA 랭킹 40위 이내다. 스페인의 FIFA 랭킹이 7위로 가장 높고 다음 독일 11위, 일본 24위, 코스타리카 31위다.

예상했던 대로 오는 12월 2일 열리는 조별리그 3차전 결과에 따라 16강행의 주인공이 가려지게 됐다.

일본은 스페인, 독일은 코스타리카가 맞붙는다. 여기서 이기는 팀은 16강 진출이 유력해진다. 하지만, 최악의 경우엔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스페인은 유리한 고지다. 일본과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간다. 패하지만 않으면 16강에 갈 확률이 크다. 반면 1차전에서 독일을 꺾고 ‘도하의 기적’을 일으켰던 일본은 자력으로 16강을 확정하기 위해서는 스페인을 이겨야 한다. 만약 패한다면 독일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탈락이 확정된다.

일본이 스페인과 비기면 같은 시간 펼쳐지는 독일과 코스타리카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독일이 이기면 독일과 골득실-다득점-승자승 순으로 따져야 할 게 많다.

독일-코스타리카전이 무승부로 끝나면 코스타리카와 승점 4점으로 같아지는 데 이 경우엔 골득실에서 앞서는 일본이 올라간다.

코스타리카는 독일을 잡으면 자력 16강이 가능해진다. 독일과 비겨도 16강 가능성은 있다. 이 경우 스페인이 일본에게 승리해야 한다.

조 최하위 독일은 코스타리카를 무조건 잡아야 16강 희망을 살린다. 그런 다음 스페인이 일본에게 승리하면 독일은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하지만, 스페인과 일본이 비기면 골득실-다득점-승자승 등을 따져야 한다.

카타르 월드컵

- 아르헨 축구대표팀 카퍼레이드 인파에 갇혀…메시, 헬기로 탈출 - 400만명 몰린 아르헨티나 우승 환영인파…1명 사망·1명 중태 - SNS에 올린 월드컵 우승사진에 ‘좋아요’ 5000만개…신기록 경신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