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지속가능한 먹거리 찾는다…'서울먹거리문화축제' 온라인 개최

양지윤 기자I 2020.10.23 06:00:00

국제컨퍼런스·쿠킹클래스 등 17개 프로그램 운영
온라인 다중접속 다수 시민 동시 참여 가능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2020 서울 먹거리 문화축제’를 26일부터 31일까지 6일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에도 많은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비대면 방식으로 실시간 진행한다.

우선 행사 첫날 열리는 ‘서울도시 국제컨퍼런스 2020’는 코로나 시대에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먹거리 체계를 유지하고 국내외 도시 간 협력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강연과 토론이 펼쳐진다. 서울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한국어·영어(동시통역)로 생중계 돼 세계인들이 동시에 실시간 화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오는 26~28일에는 식품관련 인문학 특강과 실시간 토크쇼가 열린다. 식품 관련 전문가들이 서울의 근현대사를 담은 각기 다른 주제의 이야기로 인문학 특강을 진행하고 서울시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얘기한다.

28~30일에는 ‘서울의 음식’ 직접 만들어 소통하는 쿠킹클래스를 마련한다. 실시간 온라인으로 참여한 시민과 외국인들이 서울의 음식으로 선정된 메뉴를 직접 만들어보는 쿠킹클래스를 운영해 요리로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

27~28일과 30일에는 제철 먹거리 건강밥상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제철 식재료로 밥, 국, 김치, 계절한식의 건강밥상을 차려보는 프로그램 ‘가락시장의 한식요리 클래스’를 진행하고 요리완성 인증사진을 보내는 전송자에게는 소정의 선물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 ‘코로나 시대에 음식을 읽는다’를 주제로 맛있는 북토크, 맛있는 북앤쿡, 맛있는 북콘서트, 음식독서 전시회 등 4개의 온라인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각 프로그램별 상세한 정보는 서울시 식품안전홈페이지,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시 식생활종합지원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식품소비 증가 등 먹거리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는 만큼 올해 서울 먹거리 문화축제는 기존의 체험 실습 위주의 행사에서 실시간 비대면 방식의 행사로 진행한다”며 “시민들이 온라인으로 많이 참여해 지속가능한 먹거리에 대해 공감하고 함께 실천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서울 25개 자치구에 생활치료센터 설치…49세 이하 무증상자 치료 - 서울 중·고교 7일부터 2주간 원격수업…초교는 현행 유지 - 서울시 "내일 밤 9시 이후 마트 등 일반시설 영업 제한…대중교통 30% 감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