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훈 감독 "'홈타운' 주진 작가 나 맞다…과오 깊이 반성" [전문]

김보영 기자I 2021.09.28 16:57:05
(사진=스튜디오드래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최근 방영 중인 tvN 수목드라마 ‘홈타운’의 극본을 집필한 주진 작가가 영화 ‘꿈의 제인’의 조현훈 감독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조 감독은 직접 관련 심경과 함께 미투 피해자 및 영화계 관계자, 시청자들을 향한 사죄 입장을 전했다.

조현훈 감독(주진 작가)은 28일 이데일리에 “전일 보도 된 기사에 대해 조심스럽지만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주진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제가 맞으며,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제가 맞다”고 인정했다.

당시의 피해자와 함께 영화계 동료, 관계자, 시청자들에게 사과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제 과오로 인해 고통받은 분과 영화계 동료들, 지금 방영 중인 작품의 시청자 및 관계자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며 “저는 당시에도 지금도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었으며, 그 마음은 변치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저는 그 일에 대해 여전히 끊임없이 되뇌이고 반성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께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라도 하겠다. 제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다”고 거듭 사죄를 구했다.

2017년 개봉한 첫 장편 영화 ‘꿈의 제인’으로 데뷔한 조현훈 감독은 이듬해인 2018년 미투 운동 당시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당시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2013년 인디포럼 폐막식 이후 가진 뒤풀이에서 조 감독으로부터 피해를 입었다고 폭로했다. 조 감독은 이후 SNS를 통해 해당 사실을 인정한 뒤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가져왔다.

하지만 최근 방영 중인 tvN 수목극 ‘홈타운’의 집필 작가가 조 감독이라는 소식이 첫방송 시작 이후 뒤늦게 알려지면서 다시 도마에 오르게 됐다.

아래는 조현훈 감독 입장 전문.

전일 보도 된 기사에 대해 조심스럽지만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주진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제가 맞으며,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제가 맞습니다.

제 과오로 인해 고통받은 분과 영화계 동료들, 지금 방영 중인 작품의 시청자 및 관계자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저는 당시에도 지금도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었으며, 그 마음은 변치 않았습니다. 저는 그 일에 대해 여전히 끊임없이 되뇌이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께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라도 하겠습니다. 제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습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