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다 파산해"…머스크, 스페이스X 로켓 생산 지연 '경고'

김무연 기자I 2021.12.01 08:14:59

스타쉽 로켓 동력 엔진 개발 지연에 분노
화성 공략 전제 조건…달 탐사도 문제 생길 수도
엄살이란 지적도…우주사업서 머스크 확고한 위치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창업자가 회사 파산을 경고했다. 지속적인 투자에도 로켓 개발 진척이 더디단 이유에서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AFP)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CNBC 방송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달 26일 스타쉽 로켓의 동력장치인 랩터 엔진 개발에 진전이 없는 것을 지적하며, 회사가 파산할 수도 있다고 직원들에게 경고했다.

머스크는 직원들에게 보낸 공지에서 “랩터 생산 위기는 수주일 전에 비해 훨씬 더 악화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스타쉽 발사를 내년에 격주로 한 차례씩 하지 못하면 우리는 정말 파산 위기를 맞는다”고 경고했다.


스타쉽 우주선은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차세대 대형 우주선이다. 달과 화성으로 화물과 사람들을 실어나르기 위한 머스크의 구상도 해당 우주선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우주선은 현재 미국 텍사스주 남부에서 시제품을 시험 중이며 여러 번 짧은 거리를 시험비행한 바 있다.

문제는 스타쉽 우주선을 지구 궤도로 쏘아 올리기 위해 필요한 엔진 수다. 스타쉽 우주선을 발사하기 위해선 랩터엔진이 최대 39개 필요하다. 스타쉽 우주선은 수십개의 엔진을 병렬로 연결해 우주선에 장착하는 방식이라 엔진 생산이 대폭 늘어야 한다.

머스크는 스페이스X의 엔진 개발 담당자였던 윌 헬슬리가 업무에서 배제된 뒤 회사를 떠난 것과 더해져 스페이스X의 로켓 엔진 개발이 순탄치 않음을 시사하고 있다. CNBC에 따르면 스페이스X 추진력 부문 부사장을 지냈던 헬슬리는 회사를 떠나기 전 이미 로켓엔진 개발 부문에서 손을 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머스크의 걱정과 별개로 우주 사업에서 스페이스X가 차지하는 위상은 확고하다. 우주 관광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스페이스X는 처음으로 민간 궤도 여행에 성공했다. 위성을 통해 인터넷을 연결하는 ‘스타링크’ 사업도 기업 가치가 1000억달러(약 119조원)에 달할 정도로 성장했다고 CNBC는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