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이재명 취임 후 경기도 홍보비 펑펑..2년간 256억

김겨레 기자I 2020.10.18 10:26:17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실 분석
올해 8월까지 홍보비 이미 2017년 1년치 추월
지역화폐·기본소득에 올해만 36억..전체의 절반
박수영 "도민 세금 본인 정책 홍보에 사용"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경기도가 이재명 지사 임기 2년1개월 동안 집행한 홍보비가 25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선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등 이 지사의 정책 홍보에 예산 절반에 달하는 금액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분석한 경기도 국정감사 자료에 의하면, 경기도는 이재명 도지사 임기가 시작된 2018년 7월부터 2020년 8월까지 2년 1개월 동안 256억 4600여만원의 홍보비를 집행했는데 이는 직전 민선6기 2년 (2016년~2017년) 간의 집행액 140억원의 두 배에 가까운 규모다.
(사진=박수영 의원실)
연간 홍보 예산액을 보면 △2016년 64억3000만원 △2017년 77억9000만원 △2018년 107억2000만원 △2019년 117억2000만원 △2020년 126억원으로, 2016년 예산에 비해 96% 증액됐다. 올해는 8개월 동안 1년 홍보비 예산 126억원 가운데 77억3000만원을 집행해 이미 2017년 1년 치 홍보비를 넘어섰다.

특히 2019년부터 2020년 8월까지 1년8개월간의 홍보내용을 보면, ‘경기 지역화폐’ 홍보에 36억1700만원을 사용해 같은 기간 총집행액 192억7000만원의 약19%를 사용했다. 또 ‘기본소득’ 홍보에는 총집행액의 약25%인 47억1000만원을 사용해 이 지사의 2대 정책홍보에만 83억3000여만원을 집행, 같은 기간 동안 집행총액의 43%를 집중 사용했다.


2020년 8개월간의 집행내역의 경우, 재난대응캠페인 및 코로나19 극복 명목으로 집행된 홍보비는 12억3000만원으로, 같은 기간의 총액 77억3000만원의 16%에 불과했다. 이 기간 동안 ‘지역화폐’와 ‘기본소득’에 대한 홍보비는 각각 12억4000만원, 24억원으로 총 36억4000만원, 같은 기간 전체의 47%나 됐다.

박수영 의원은 “ 홍보예산의 수익자는 국민이어야 한다. 코로나19 위기 하에서 정치인의 정책홍보에 과다하게 집행하는 것은 상당히 부적절하다”며 “이재명 지사는 본인의 정책홍보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 도민의 세금을 개인 정책 홍보에 사용하는 것이 이 지사가 주장하는 공정인가” 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최근 ‘타임’지 광고에 1억원의 광고비를 사용해 비판받고 있는 이재명 지사는 2019년 4월, 유럽TV채널인 ‘유로뉴스’에 도정홍보 내용으로 1억1천5백만원을 집행한 사실도 드러났다.

2020 국정감사 더보기

- 美대선 긴박..서훈 실장, 국감 중 靑복귀 - 국민의힘 “靑 국감, 권력형 금융사기 특검 필요성 재확인” - 與野, 靑국감서 고성에 난타전…노영민 “윤석열 민망할 것” 비판(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