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ABS 발행 43.6조..전년비 98.2%↑

유현욱 기자I 2020.07.31 06:00:00

주택금융공사, 금융회사, 일반기업 모두 증가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올해 상반기(1월~6월)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총액은 43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금융감독원은 2020년 상반기 ABS 등록발행 실적 분석 자료를 공개했다. 주택금융공사, 금융회사, 일반기업 모두 전년 동기 대비 발행이 증가했다.

주금공이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MBS는 28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6.0% 늘어났다. 이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 및 변경된 예대율규제 시행으로 은행이 주금공에 양도한 주택담보대출채권 증가에 따른 것이다.


은행·여전사·증권 등 금융회사는 부실채권(NPL), 할부금융채권(카드채권, 자동차할부채권, 리스채권), 회사채 등을 기초로 전년 동기 대비 23.3% 증가한 9조원어치 ABS를 발행했다.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채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장래매출채권 등을 기초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2% 늘어난 5조9000억원상당 ABS를 찍어냈다.

유동화 기초자산별로도 대출채권, 매출채권 기초 ABS, 회사채 기초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발행이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금감원은 “P-CBO의 경우 대기업 및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극복 P-CBO를 5월 말 5000억원어치, 6월 말 7000억원어치 발행한 것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안녕하세요 유현욱 기자입니다.

유현욱 뉴스룸 유현욱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