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타 줄인 우즈, 하루만에 황제 모습 되찾아..3R 김찬과 동반 경기

주영로 기자I 2020.10.24 10:13:43

우즈, 조조챔피언십 2라운드 6언더파 66타
저스틴 토머스 14언더파 1타 차 단독 선두
임성재 공동 27위..김찬은 우즈와 3R 같은 조

타이거 우즈.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16번홀. 258야드를 남기고 우드로 친 공이 그린에 올라갔다. 약 13m 거리의 이글 퍼트가 홀 앞에 멈췄지만, 이날 7번째 버디를 낚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은 전날 까먹었던 4타를 모두 만회하며 언더파 대열에 합류했다.

우즈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의 셔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8개에 보기는 2개로 막아 6언더파 66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4오버파 76타를 적어내 최하위권으로 밀렸던 우즈는 이날까지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를 쳐 공동 66위로 순위를 조금 끌어올렸다.

14언더파 130타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선 저스틴 토머스(미국)과 타수 차는 12타나 벌어져 사실상 우승 경쟁에선 멀어졌다. 그러나 타이틀 방어에 나서 무기력한 경기를 보여줬던 황제의 자존심을 회복했다는 점에서 남은 3~4라운드의 기대감을 높였다.

우즈는 이날 1라운드와 전혀 다른 경기력으로 타수를 줄여나갔다. 드라이브샷 페어웨이 적중률을 77%까지 끌어올린 게 버디 사냥의 발판이 됐다. 1라운드에서 54%에 그쳤고 그 때문에 그린적중률도 55.6% 밖에 되지 않았다. 이날은 그린적중률 역시 78%까지 높아져 버디 사냥이 수월했다.


경기 초반부터 전날과는 확연하게 다른 모습이었따. 2번홀(파5) 버디 후 3번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낼 때까지만 해도 불안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4번홀(파4)를 시작으로 6번홀(파4)까지 3개홀 연속 버디에 성공하면서 분위기를 싹 바꿔놨다. 이어 9번홀(파4)에서 다시 버디를 낚으며 전반에만 4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 10번홀(파4)에서 보기가 나왔으나 11번홀(파5)에서 곧바로 버디를 잡아내며 ‘바운스백’에 성공했다. 겨우 잃었던 타수를 모두 만회한 우즈는 13번홀(파5)에서 약 2.5m 거리의 버디 퍼트가 빗나가 아쉬움을 남겼지만, 16번(파5)과 17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PGA 투어 통산 82승을 거두며 샘 스니드와 함께 최다승 타이를 이룬 우즈는 올해 타이틀 방어와 함께 최다승 신기록에 도전하고 있다.

토머스는 이틀 연속 65타를 몰아치며 단독 선두를 꿰찼다. 딜런 프리텔리(남아프리카공화국)와 란토 그리핀(미국·이상 13언더파 131타)이 1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고, 패트릭 캔틀레이와 스코티 셰플러(이상 미국)이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를 쳐 공동 4위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임성재(22)는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였으나 전날보다 순위가 10계단 하락해 공동 27위(8언더파 136타)에 자리했다.

재미교포 김찬은 우즈와 공동 66위에 자리해 3라운드에서 애덤 헤드윈(캐나다)과 함께 경기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