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3Q부터 오딘 실적 본격 반영…목표가 ↑ -DS

김소연 기자I 2021.09.17 07:42:40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DS투자증권은 17일 카카오게임즈(293490)에 대해 ‘오딘’ 실적의 본격적인 반영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오딘의 흥행과 기존 작품들을 통해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터널리턴, 엑스엘게임즈의 신작 모멘텀을 고려하면 주가 추가 상승 여력이 남아있다고 내다봤다.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9만2000원으로 기존(5만9000원)보다 55.9% 상향 제시했다. 현재 카카오게임즈 주가는 16일 기준 7만1300원이다.

강성훈 DS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3분기 카카오게임즈의 실적은 매출액 3707억원, 영업이익 773억원으로 전망한다”며 “경쟁작 출시 이후에도 꾸준히 매출 순위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연구원은 “오딘의 일 매출액 수준은 25억원을 상회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실적이 3분기는 온기에 반영되며 최근 출시한 월드 플리퍼를 비롯한 기존의 지식재산권(IP)의 실적 안정화를 통해 2분기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된 실적을 시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작 출시에 따른 모멘텀도 있다. 강 연구원은 “신작 출시와 기존 IP의 글로벌 런칭을 통해 에이징 효과 상쇄뿐 아니라 견조한 실적 흐름을 나타낼 것”이라며 “지난 2020년 12월 출시된 엘리온의 경우 4분기에 북미·유럽 시장 진출이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은사막의 경우 국내보다 서구권 시장에서 매출이 3배 이상 증가한 기록을 볼 때 보수적인 관점에서 보더라도 기존 실적에서 50% 이상의 증액이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얼리엑세스 단계인 이터널리턴도 긍정적이다. 그는 “이터널리턴의 정식 출시와 내년 출시 예정인 엑스엘게임즈의 신작을 통해 견조한 실적 상승이 가능할 것”이라며 “신작모멘텀을 고려했을 때 주가의 추가 상승 여력이 남아있다”고 판단했다.

목표주가 상향에 대해 오딘 실적의 본격적인 반영에 따라 연간 실적 추정치를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