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 제임스, 한식 브랜드 '비비고' 패치 붙은 유니폼 입는다

이석무 기자I 2021.09.21 17:36:28
비비고 패치가 붙은 유니폼을 입은 LA 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 사진=LA레이커스 공식 홈페이지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르브론 제임스, 앤서니 데이비스, 러셀 웨스트브룩 등 미국프로농구(NBA) 슈퍼스타들이 한국 식품 브랜드 로고가 달린 유니폼을 입는다.

미국프로농구(NBA) 명문 구단 LA 레이커스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비비고’와 다년간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며 “2021~22시즌부터 유니폼에 ‘비비고’ 로고를 달게 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비비고는 CJ 제일제당의 한식 브랜드다.

구단은 왼쪽 가슴에 비비고 로고가 들어간 유니폼 사진도 공개했다. 레이커스는 10월 4일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브루클린 네츠와의 프리시즌 경기부터 비비고 로고가 박힌 유니폼을 착용한다.


레이커스는 “비비고가 구단의 첫 인터내셔널 파트너이며 경기장 내 광고를 비롯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LA타임스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양측의 계약이 5년간 1억 달러(약 1천184억원)를 넘는 규모라고 보도했다. 디애슬레틱에 따르면 일반적인 NBA 유니폼 패치 계약은 1년에 700만~1000만달러 수준이다.

레이커스는 NBA 통산 17차례나 정상에 오른 최고 명문 팀이다. 과거 매직 존슨, 카림 압둘-자바, 샤킬 오닐, 코비 브라이언트 등의 전설적인 선수들의 활약했다. 현재는 제임스, 데이비스, 웨스트브룩 등 최고의 스타들이 속한 강력한 우승후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