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전에 울고 웃은 류승룡…알고보니 두 아들도

김민정 기자I 2022.11.29 12:18:00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류승룡이 진정한 축구 찐팬의 모습을 보였다.

(사진=MBC `아빠 어디가`)
류승룡은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 대 가나 전 경기가 끝난 후 심판 앤서니 테일러의 인스타그램에 문어 이모티콘으로 항의의 뜻을 전했다.

이날 앤서니 테일러는 후반 추가 시간 10분이 주어진 상태에서 김문환의 슈팅이 코너킥으로 연결됐지만, 곧바로 경기 종료 휘슬을 불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축구에서는 추가 시간이 지났어도 승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상황인 경우 코너킥 기회를 보장하는 게 일반적이다.

이에 선수들은 물론이고 벤투 감독과 코칭스태프가 테일러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항의하는 벤투 감독, 손흥민, 이강인 (사진=연합뉴스)
경기 후 논란의 판정에 국내 팬들은 앤서니 테일러 SNS 계정을 찾아가 항의 댓글을 남겼고, 류승룡 역시 여기에 참여했다.

하지만 심판을 문어로 빗댄 것으로 댓글이 화제가 되자 류승룡은 이를 삭제하고 “죄송합니다. 바로 삭제했습니다. 생각이 짧았어요”라고 사과했다.

뿐만 아니라 류승룡은 이날 경기에서 멀티 골을 기록한 조규성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기도 했다. 그는 댓글에 하트 이모티콘을 남기며 조규성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류승룡이 이처럼 축구에 진심인 이유는 두 아들 때문은 아닐까. 류승룡의 두 아들은 축구를 배우며 축구 선수를 꿈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모습은 방송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지난 2013년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류승룡은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의 유소년 축구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들과 함께 ‘송종국 FC 연습장’을 찾았다.

당시 류승룡 아들 류강은 자신의 축구실력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내며 “축구 국가대표가 꿈이다”고 밝혔다.

이에 류승룡은 “취미로 하는 거다. 하고 싶다고 다 하는 건 아니다. 보니까 우리 아들이 제일 둔하다”며 “25분 동안 발에 볼 한 번 닿았다. 송종국 감독이 잘 봐줘야죠”라고 쑥스러워 했다.

특히 류승룡은 아들의 축구 경기를 직접 찾아 관람하며 아들바보 아빠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카타르 월드컵

- 아르헨 축구대표팀 카퍼레이드 인파에 갇혀…메시, 헬기로 탈출 - 400만명 몰린 아르헨티나 우승 환영인파…1명 사망·1명 중태 - SNS에 올린 월드컵 우승사진에 ‘좋아요’ 5000만개…신기록 경신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