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평가 부탁에 이낙연 "깊게 연구 안 해봤다"

이성기 기자I 2020.09.24 01:00:00

23일 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 참석
文정부와 차별화 대신 계승·발전에 방점
"무관한 양 하는 것은 위선, 文정부 성공 도와야"

[이데일리 이성기 이정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문재인 정부와의 차별화 보다는 계승·발전에 방점을 찍었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2위를 다투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두고서는 극도로 말을 아꼈다.

이 대표는 23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차기 대권주자로서 친문(친문재인) 세력과의 차별화가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문재인 정부 임기 절반 이상을 총리로 일했고 그만큼의 책임이 있다”면서 “마치 무관한 양 하는 것은 위선이다”고 답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도와야 하고 중요한 정책들을 때로는 보완·수정해도 계승·발전시킬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해서는 “민심은 늘 변한다.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본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듯 말했다. 지난 4·15 총선 이후 40%를 넘어섰던 이 대표 지지율은 4개월 연속 내리막길로, 최근 24.6%까지 떨어지면서 2위 이 지사(23.3%)와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이 지사의 장·단점 등 평가를 부탁하자 “깊게 연구를 안 해봤다. 평가할만큼 연구가 안 돼있다는 말로 대신하겠다”며 답을 피했다.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지 여부에 대해서는 “늦지 않게 책임 있게 결정해서 국민들께 보고하고 그 이후에 절차를 진행하겠다”면서 “여론뿐 아니라 집권 여당으로서 어떤 것이 책임 있는 처신인가가 더 중요한 고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국회를 통과한 법이 마음에 안 든다고 안 지키면 누가 지키겠나”면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후보 추천위원을 내겠다고 하니 기다리겠지만 기다리다 시기를 놓치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협치도 중요하지만 지연의 도구로 쓰이는 것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어느 한 쪽 의견대로 끌려다니는 것은 협치가 아닌 굴종”이라고 말했다.

`재산 신고 누락·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홍걸 의원 제명과 관련, `무늬만 징계 아니냐`는 지적에는 “정당으로서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가 제명”이라고 답했다.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횡령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선 “(기소된 혐의 관련)사실관계의 다툼이 있다”며 “당이 전혀 보호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당원권을 정지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