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일리-허경민-최정-로하스-김현수, KBO리그 7월 MVP 후보

이석무 기자I 2020.08.03 12:23:05
롯데 자이언츠 댄 스트레일리. 사진=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허경민.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7월 MVP를 놓고 댄 스트레일리(롯데·투수)와 허경민(두산), 멜 로하스 주니어(kt), 최정(SK), 김현수(LG·이상 타자) 등이 경쟁을 벌인다.

KBO 3일 KBO 리그 타이틀스폰서인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후원하는 7월 MVP 후보를 최종 확정했다.

이번 달은 타자들이 강세를 보였다. 허경민, 로하스, 최정, 김현수까지 4명의 타자가 이름을 올렸다. 투수 가운데는 스트레일리가 유일하게 후보에 자리했다.

올 시즌 롯데 에이스로 활약 중인 스트레일리는 7월 6경기에 선발 등판해 38⅔이닝을 책임지며 4승 1패 평균자책점 1.16을 기록했다. 선발 횟수와 투구 이닝 모두 월간 성적 1위고 평균자책점은 2위다. 특히 7월, 탈삼진 42개를 잡는 동안 볼넷은 7개만 허용했다. 9이닝 평균 삼진이 9.78개에 달했다.


커리어하이 시즌을 예고하는 허경민은 7월 출전한 22경기에서 모두 출루에 성공했다. 83타수 41안타로 5할에 가까운 타율로 월간 타격 1위(.494)에 올랐다. 안타(41개)와 도루(6개) 모두 월간 성적 1위다. 홈런타자가 아니지만 OPS가 1.092에 달할 정도로 강한 존재감을 뽐냈다.

6월 MVP에 올랐떤 로하스는 두 달 연속 MVP를 노린다. 로하스는 월간 타율 2위(.412), 안타 3위(35개), 홈런 3위(8개), 장타율 2위(.812), 출루율 3위(.485), OPS 1위(1.297) 등 고른 활약을 펼쳤다. 여전히 안타·홈런·타점 시즌 1위를 지키고 있다.

최정은 29일 문학 LG전에서 개인 통산 352호 홈런을 날리며 양준혁(351개)을 제치고 통산 홈런 순위 단독 2위로 올라섰다. 현역 타자 중 가장 많은 홈런을 기록 중인 최정은 이승엽의 통산 홈런 1위 기록 467개를 바라보고 있다.

최정은 7월에만 9개의 티구를 담장 밖으로 날려 보냈다. 김현수와 함께 월간 홈런 1위 기록이다. 여기에 2루타 6개를 보태며 전체 1위인 .819의 놀라운 장타율을 기록했다.

김현수도 7월 활약이 대단했다. 홈런 공동 1위(9개)와 함께 타점 1위(29개), OPS 3위(1.280), 안타 4위(32개) 등 고른 활약으로 LG 타선을 이끌었다. 9개의 홈런을 치는 동안 삼진은 단 10개 뿐이었다. 공동 7위 기록인 14개의 볼넷을 고른 정확한 타격도 돋보였다.

KBO 7월 MVP로 선정된 선수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함께 60만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신한은행의 후원으로 MVP 수상 선수의 출신 중학교에 해당 선수 명의로 100만원의 기부금도 전달된다.

월간 MVP는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신한SOL’에서 실시하는 팬 투표를 합산한 점수로 최종 선정된다. 기자단 투표와 팬 투표를 합산한 KBO 리그 7월 MVP 최종 결과는 오는 9일 발표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