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위해” 탈북민단체 박상학, 개인계좌로 모금 정황

장영락 기자I 2020.06.30 01:00:0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개인계좌로 모금한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다.

2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위해 활동한다”며 대북 전단을 잇따라 살포해 접경 지역 주민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개인계좌를 이용해 후원금을 받은 정황이 확인됐다.

보도에 따르면 박 대표는 단체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계좌를 공개해 모금 활동을 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박 대표 개인 것으로 추정되는 계좌도 포함돼 있다. 실제로 공개된 3개 계좌 가운데 하나는 법인명이 아닌 박 대표 개인 이름으로 돼 있다.

이같은 의혹과 관련, 이전에도 박 대표 활동이 실제로 북한 인권 신장과 무관한 일종의 ‘돈벌이’라는 비판이 나온 바 있다. 박 대표가 전단 살포 문제로 접경지역 주민들과 몸싸움까지 하는 등 우리 국민 안전 문제에는 극히 무관심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고, 외부 취재 행위에도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하는 등 합리적인 단체 활동으로 보기 어려운 정황이 줄곧 확인됐기 때문이다.


급기야 박 대표는 지난주에는 취재를 요청한 SBS 취재진을 주먹으로 폭행하고 벽돌을 던지는 등의 행위로 경찰 조사까지 받았다.

통일부는 대북 전단 문제가 북한과의 갈등 기폭제까지 되자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또다른 단체인 큰샘의 법인 허가 취소 절차를 밟고 있다. 법인은 목적 이외 사업 진행, 공익을 해치는 행위, 설립허가 조건 위반 등의 사항에 해당할 경우 설립허가를 취소할 수 있다.

통일부는 이날 이들 단체에 대한 설립허가 취소 청문 절차도 마무리했다. 큰샘 박정오 대표는 이날 청문 절차에 참석한 뒤 통일부 방침에 항의 의견을 표명했으나 박상학 대표는 불참했다.

통일부는 “정당한 사유 없이 청문에 불참하였으며, 별도의 의견 제출도 이루어지지 않았다. 행정절차법에 따라 청문 절차를 종결하고, 추가 서류가 있는지 확인해 취소처분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단체가 통일부 등록 단체에서 취소되면 지정기부금 모집단체에서 해제되고 수급 실정에 따라 공식적으로 모금행위를 할 수 없게 된다.


읽을 만한 글을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장영락 뉴스룸 장영락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