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라랜드' 노사연 "학창시절? '춘천 아이유'였다"

김현식 기자I 2021.09.20 16:32:09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가수 노사연이 어마무시했다는 학창시절 인기를 언급했다.

노사연은 21일 방송되는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7회에 ‘레전드 가수’이자 ‘일일 선생님’으로 출연한다. 신동엽, 김정은. 이유리. 조세호 , 고은아, 황광희 등 출연진에게 자신만의 보컬 비법을 전수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촬영 당시 노사연은 타고난 ‘동굴 보이스’를 자랑한 뒤 멤버들의 뱃심을 기르는 트레이닝에 돌입했다.


고향인 춘천에서 인기가 많았다는 소문이 사실이냐는 물음에도 답했다. 노사연은 “지금까지도 연락하는 선생님이 나의 학창 시절을 묻는 방송팀에게 ‘춘천 아이유’라고 답했다”며 어깨를 으쓱했다. 이어 “선생님과 친구들이 힘들 때 내가 노래 한 곡을 불러주면 다들 힐링에 빠졌다”고 추억담을 들려줬다.

노사연은 ‘긴 생머리 미녀’ 시절 과거 사진을 깜짝 공개해 멤버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황광희는 노사연에게 “원조 꽃사슴을 뛰어넘은 ‘대왕 꽃사슴’”이라고 말하며 도발했다. 이에 노사연이 소매를 걷는 일촉즉발 상황이 펼쳐졌다. 이 가운데 지상렬은 “대왕 꽃사슴도 약하다. 누나는 ‘버팔로’”라고 표현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7회는 21일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