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이용진·재재·이선빈… '인간 놀토' 4인방 출격

윤기백 기자I 2021.07.31 17:23:40
(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배우 박성웅, 개그맨 이용진, 방송인 재재, 배우 이선빈이 tvN ‘놀라운 토요일’에 출격한다.

31일 방송되는 ‘여름 특집’ 1탄에는 ‘인간 놀토’ 4인방 박성웅, 이용진, 재재, 이선빈이 스튜디오를 찾는다.

간식 게임 바라기 박성웅, ‘놀토’ 최다 출연자이자 ‘명예의 전당’ 기록 보유자 이용진, 놀라운 받아쓰기 실력의 재재, 꼼꼼한 모니터링으로 ‘놀토’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는 이선빈까지 화려한 라인업에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한여름 무더위도 잊게 만드는 ‘인간 놀토’ 4인방을 위해 이날은 특별히 초능력 사용권이 부여됐다. 4인방이 각자가 원하는 초능력을 한 가지씩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 뿐만 아니라 남다른 존재감으로 출연 때마다 넘치는 분량을 선물한 게스트들인 만큼 평소와 달리 받아쓰기 1회, 간식 게임 1회가 진행됐다. 도레미들의 투표로 ‘최고의 인간 놀토’를 뽑는 시간도 예고되며 4인방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붐을 대신한 스페셜 MC 문세윤의 편안한 진행 속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됐다. 박성웅은 받쓰에 완전히 몰입해 이목을 모았다. 본인을 ‘도플갱어 1인자’라고 소개하는 등 지독한 간식 게임 러버의 면모를 뽐낸 것도 잠시, 받쓰에서도 날카로운 질문 공세를 이어가며 활약을 펼쳤다. 이용진도 결정적인 단어를 잡아냈고, 재재는 제작진의 의도마저 꿰뚫는 예리한 통찰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한편, ‘놀토’ 찐팬 이선빈의 뜨거운 받쓰 열정이 오히려 도레미들의 원성을 자아내기도 했다. 멤버들은 이선빈에게 ‘인간 놀토’가 아닌 ‘인간 놀부’라는 별명을 붙여줬다고 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또한 지난주에 이어 구레나룻과 기상천외한 아이디어의 상관관계를 입증한 김동현, 받쓰 승승장구를 꿈꾸며 변발 분장을 한 한해와 캐치보이 피오의 실력 발휘도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신상인 ‘노래 장면 퀴즈’가 나왔다. 재재는 태연, 키와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가 하면, 폭발적인 애드리브도 자랑하며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이용진은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해 바닥에 드러누워 재미를 더했다. ‘놀토’ 전속가수 박나래와 매니저 피오는 환상의 케미스트리로 폭소를 안겼다. 이후 박성웅의 최애 게임인 ‘도플갱어 퀴즈’도 출제됐다. 박성웅은 도레미들을 열심히 견제하고, 문제에 집중해 무표정의 카리스마도 대방출하며 자칭타칭 1인자의 위엄을 뽐냈다. 여기에 김동현과 한해의 경쟁적인 오답 퍼레이드,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펼쳐진 게스트 4인방의 초능력까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