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록의 미식로드] 고기 품은 두부, '오미'(五味) 반하겠네

강경록 기자I 2021.07.02 06:00:00

대전 계족산 인근 '계족산두부전골'
옥천 수생식물원 근처 '돌팡께식당'

계족산두부전골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두부는 오랫동안 한국인의 밥상을 지켜온 식재료 중 하나다. 예부터 우리 조상들은 두부를 ‘오미’(五美)를 갖춘 음식으로 칭송했을 정도. 오미는 부드럽고, 은은한 맛과 아름다운 색과 반듯한 모양, 그리고 간편함까지 갖춘 식품이라는 뜻이다.

예부터 스님이나 인도의 채식주의자들이 가장 의존한 영양 식품이 바로 두부다. ‘밭에서 나는 소고기’인 콩으로 만들어 식물성 단백질과 식물성 지방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서다. 우리 조상들 또한 두부를 자주 만들어 먹었다. 잔치나 제사 등 관혼상제 때도 빠짐없이 상에 올렸을 정도다. 그 만큼 두부는 우리 밥상에 익숙한 식재료 중 하나였다.




그래서일까. 웬만한 두부요리전문식당은 깐깐한 식객들에게 선택받기 쉽지 않다. 그래도 이름 좀 알려진 식당을 가면 십중팔구는 후회하지 않는다. 대전 대덕구 법동에 자리한 ‘계족산두부전골’도 그런 식당 중 하나다. 계족산을 찾는 등산객들이 자주 찾는 식당이다.

이 식당의 대표메뉴는 ‘고기 품은 두부전골’이다. 두부 안에 만두처럼 고기소가 들어가는 것이 특징이다. 두부와 채소, 그리고 고기가 어우러져 특별한 맛을 낸다. 또한 전골에 들어가는 두부가 여느 찌개나 전골에 들어가는 두부처럼 쉽게 부서지지 않고 탱탱한 식감을 자랑한다. 이는 두부를 구워서 고기소를 넣기 때문. 그래서 전골에 넣고 오래 끓여도 두부가 잘 부서지지 않는다고 한다. 여기에 구운 두부의 식감은 덤이다. 마지막으로 사골육수에 민물새우를 넣고, 양념한 점도 맛의 핵심이다.

돌팡깨식당 새우탕
옥천의 군북면 항곡마을 ‘돌팡깨체험식당’. 이 지역 사람들이 자주 찾는 두부전문식당이다. 최근에는 부소담악과 수생식물원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알음알음 이름이 알려졌다. 2016년 항곡마을 주민들이 금강수계지원사업비와 마을기금으로 직접 부지를 사고 만든 체험식당이다. 항곡마을 주민들이 공동 운영하는 곳으로, 두부와 비지장, 청국장이 대표 음식. 이 외에도 콩국수, 닭볶음탕, 새우탕 등 계절마다 다양한 메뉴를 내놓는다. 이 식당의 이름인 ‘돌팡깨’는 식당 맞은편 바위 무더기를 이르는 말이다. 이 검은 돌은 옥천변성대 흑색 금강석회암으로, 고생대 지질 연구에 매우 중요한 암석이다.

돌팡깨식당 두부김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