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넘는 부산·대구 코오롱하늘채, 공매 시장에 나온다

김미영 기자I 2021.07.31 08:30:21

캠코, 8월 첫째주 공매 진행…주거건물 127건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부산 수영구 남천동의 남천코오롱하늘채골든비치 아파트가 8월 첫째주 공매 시장에 나온다. 대구 수성구 남어동의 코오롱하늘채수 아파트도 감정가보다 낮은 가격에 입찰을 진행한다.

31일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에 따르면, 8월 2~4일 사흘간 전국의 주거용 건물 127건이 온비드를 통해 공매에 부쳐진다.

남천코오롱하늘채골든비치(사진=네이버부동산 갈무리)
남천코오롱하늘채골든비치(전용면적 148㎡, 19층)는 이번에 처음 공매에 나온 물건으로, 최저입찰가격은 감정가와 같은 15억3000만원이다. 수영구청 남측 인근에 위치하며 주변은 공동주택,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이뤄져 있다. 일반 부동산시장에선 지난해 말 고층 매물이 15억4000~5000만원에 거래됐다. 올해엔 3월에 3층 물건이 13억3000만원에 손바뀜했다. 현재 시장 호가는 16억원에서 18억5000만원에 달한다.


코오롱하늘채수(전용 106㎡, 6층)는 이달 마지막 주 첫 공매에 부쳐졌으나 유찰되면서 최저입찰가격이 90%로 떨어졌다. 감정가는 10억1400만원, 이번 최저입찰가는 9억1260만원이다. 2019년 11월 전입신고한 세입자가 현재 거주 중인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반 부동산시장에선 지난 10월 8억8300만원에 거래된 후 매매가 없다. 현재 호가는 10억9000만원에서 11억5000만원이다.

이외에도 △부산 동구 초량동 범양레우스 센트럴베이(감정가 7억5800만원, 최저입찰가 6억8220만원) △서울 종로구 익선동 단독주택(감정가 3억5447만원, 최저입찰가 3억1902만원) △서울 양천구 목동 아가도스3차(감정가 2억5800만원, 최저입찰가 2억3220만원) 등이 공매로 나온다.

공매 입찰 시엔 권리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임차인에 대한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세금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 공매가 취소될 수 있단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 신규 공매대상 물건은 다음달 4일 온비드를 통해 공고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온비드 홈페이지에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