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위험지역, AI가 알려준다"…경찰, 맞춤형 치안 강화

박기주 기자I 2021.03.01 09:00:00

'범죄위험도 예측분석 시스템' 시범운영
치안데이터 및 인구·기상데이터 활용해 범죄위험도 예측
4월 중 전국 확대 예정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경찰이 인공지능(AI)으로 범죄위험도를 예측분석해 치안에 활용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범죄위험도 예측분석 시스템’ 주요 화면(자료= 경찰청)
경찰청은 오는 2일부터 한 달간 울산·경기북부·충남청 3개 시도경찰청에서 ‘범죄위험도 예측분석 시스템(Pre-CAS)’을 시범운영 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범죄통계와 112신고 등 경찰 치안 데이터를 비롯해 인구 및 기상 등 공공데이터를 통합한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이 분석해 범죄위험도를 예측한다.



이에 따라 방범시설 현황과 치안데이터 등 범죄예방 자료의 통합관리 및 비교분석이 가능한 시스템으로 위험 예상지역에 대한 선제적인 예방순찰과 지역 특색에 맞는 맞춤형 범죄예방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범죄예측 시스템은 일정구역 별로 범죄위험도 등급(1~10등급)을 2시간 간격으로 표시하는데, 범죄위험도가 높은 장소와 경로는 순찰차 내비게이션(112시스템)에 자동으로 전달돼 범죄취약지에 대한 선제적인 순찰이 가능하도록 한다. 또한 시간과 장소별로 범죄 및 무질서 발생 건수를 예측, 경찰관 배치 등을 통해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한다.

이 외에도 경찰이 보유한 다양한 치안·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범죄취약 장소의 밀집 여부(군집화), 112신고와의 상관관계 분석(추세·회귀분석), 112신고 내용 분석(키워드 분석)이 가능해진다.

경찰은 이 시스템을 지난해 12월 개발했고, 이달 한달동안 시범운영 기간을 운영해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한 후 4월 중 전국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현장에서 효율적인 범죄예방 활동이 이뤄지도록 ‘범죄예측 시스템’과 같은 첨단 시스템을 개발·지원하는 역할에 집중할 것”이라며 “시·도경찰청은 이를 현장에 활용하는 역할을 해 자치경찰제 시행에도 국민의 촘촘한 안전망 구축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