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두께 5.5㎜’ 유연하게 휘는 차량용 'HLED' 세계 최초 개발

손의연 기자I 2021.02.21 09:00:00

자동차용 신개념 리어램프 개발 성공
하나의 LED로 정지등-후미등 동시 구현
구부리거나 휜 상태에서도 밝고 균일한 광량 확보
기존 LED 램프 대비 경량화ㆍ소형화 및 에너지 효율↑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다양한 패턴 디자인으로 자동차 후면부 모습을 획기적으로 바꿀 수 있는 리어램프가 나왔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HLED’. 구부리거나 휜 상태에서도 밝고 균일한 광량을 확보하는 장점이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얇은 필름처럼 유연하게 휘어지는 ‘HLED’ 개발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램프에서 빛을 내는 LED면의 두께를 5.5mm까지 줄인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새롭게 개발한 리어램프 광학 시스템을 High Performance(고성능), High Definition(고해상도), Homogeneous(균일성)의 의미를 지닌 HLED로 명명했다. 개발엔 약 2년 정도 소요됐으며 주요 기술은 국내외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다.

현대모비스의 HLED는 구부리거나 휘어진 상태에서도 밝고 균일한 정지등 기능을 구현한다. 램프의 전면, 측면 등 5가지 방향으로 동시에 빛을 내보낼 수 있다.



리어램프의 가장 중요한 역할인 후측면 접근 차량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여주게 된다.

램프의 광원인 LED를 구부리거나 휠 수 있기 때문에 램프 디자인에 획기적인 변화를 줄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활용하면 매우 얇은 선을 겹쳐 세련되고 독특한 램프 형상을 구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후미등과 정지등에서 생동감 있는 애니메이션 효과도 적용 가능하다.

현재 양산되는 대부분 차량에서 후미등과 정지등은 별도 광원과 기구부를 통해 작동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리어램프 안전법규에 따라 정지등은 후미등보다 훨씬 밝아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HLED는 하나의 LED에서 전기 신호에 의한 빛(광량) 조절만으로 후미등과 정지등을 구현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발열이 적고 에너지 효율이 높은 마이크로 LED 칩을 사용해 전기 신호로 후미등과 정지등의 LED 빛을 한 번에 조절하는 기술도 적용했다.

신개념 LED만으로 빛 조절이 되기 때문에 기존 리어램프에서 광량 확보를 위해 필요했던 내부 부품을 모두 없애 기존 대비 부피를 40% 가까이 줄였다. 줄어든 공간만큼 트렁크 적재 용량을 확보하는 장점도 있다.

후미등과 정지등 관련 유럽(ECE)과 미국(SAE)의 램프 법규와 신뢰성 테스트도 통과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주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현재 유럽 완성차 업체의 수주를 받아 HLED 양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램프 신기술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완성차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낼 방침이다. 특히 자동차의 첫인상과 세련미를 좌우하는 램프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향후 글로벌 수주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오흥섭 현대모비스 램프BU 전무는 “자동차 리어램프는 기능적인 부분과 함께 미적인 부분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준이 매우 높은 부품이다”며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전동화와 자율주행으로 대표되는 미래자동차 맞춤형 램프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