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말말말]野, ‘포털 외압 의혹’ 맹공…"5공시절 보는듯"

권오석 기자I 2020.09.12 07:00:06

국민의힘, 윤영찬 의원 상임위 사보임·의원직 사퇴도 요구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털 외압 의혹’과 관련한 파장이 연일 거세다. 이 틈을 타 야권에서는 여당을 향해 “5공화국 시절의 보도지침을 보는 듯 하다”며 맹렬히 공격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포털 통제,거짓 해명 윤영찬 의원 과방위 사보임 및 의원직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9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화상으로 열린 의원총회를 통해 “5공화국 시절 보도지침이 되살아난 듯한 느낌”이라고 윤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제5공화국 시절, 정부가 언론통제를 위해 각 언론사에 내린 지침을 예로 들어 비꼰 것이다.

앞서 윤 의원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당시, 포털 ‘다음’의 뉴스편집이 공정하지 않다며 ‘카카오 너무하다. 들어오라 하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좌진에 보냈다. 이는 취재진의 카메라에 포착됐고 논란이 일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기사와는 다르게 주 원내대표의 기사는 뉴스 메인에 오른 것을 두고 카카오 관계자를 국회로 호출할 것을 지시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에서 포털사이트까지 ‘들어오라, 나가라’하면서 뉴스 배열을 좌우하는 일들이 드디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됐다”며 “우리가 언론 환경이 기울어져있고 편파적이라고 생각하고 짐작은 했는데 이렇게 즉석에서 포털 간부를 불러들이고 뉴스 배열을 바꾸라고 하는 정도까지인지는 몰랐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위원들은 윤 의원의 과방위 사보임은 물론 의원직 사퇴까지 촉구하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국회의장실을 찾아 윤 의원의 상임위 사임 요구서까지 전달했다. 특정 기업의 이익에 영향을 미치는 갑질 행동으로, 해당 기업의 법률과 예산심사를 주업무로 하는 과방위 위원으로 활동을 하기에 부적절하다는 지적에서다. 이와 함께 국민의힘 원내행정국은 윤 의원의 징계안까지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과방위 박성중 간사는 “언론과 기업의 자유를 보장해야 할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언론의 자유를 심중하게 위협 국가 체제 심각하게 흔드는 범법 행위”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급기야 김기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포털 장악 대책 특위까지 만들었다.향후 윤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국정조사까지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윤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야 대표연설의 포털 노출 과정의 형평성에 의문을 가졌던 것이다. 의문을 갖고 묻고자 했던 것은 뉴스 편집 알고리즘의 객관성과 공정성이었다”며 “비록 보좌진과의 대화라 해도 엄밀한 자세와 적절한 언어를 사용하지 못했다.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