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다문화학생 한국어 예비교육 지원

오희나 기자I 2021.03.01 09:00:00

중도입국 다문화학생 한국어 교육프로그램 '한빛마중교실' 운영
상·하반기 각 6개월 과정…다+온센터 문의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서울시교육청 소속 다문화교육지원센터 ‘다+온센터’에서는 2일부터 중도입국 다문화학생을 위한 한국어 예비교육 프로그램인 ‘한빛마중교실’운영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한빛마중교실은 중도입국 다문화학생을 국내학교의 학적을 생성하기 이전에 한국어 의사소통능력과 학교생활적응력을 갖출 수 있도록 마련됐다.

참가대상은 서울에 거주하며, 한국어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적생성 이전 초·중학교 학령의 중도입국 학생들이다. 운영 시기는 상·하반기로 나누어 각 6개월 과정으로 운영된다. 상반기는 2일부터 8월 20일까지 총 400시간의 한국어교육과 공동체 교육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한국어교육은 총 240시간(주당 10시간 이내)으로 학생 수준을 고려해 맞춤형 개별화 지도를 실시한다. 공동체교육은 심리·정서적 지원을 위한 상담 프로그램과 다양한 문화를 이해하는 세계시민교육 및 문화다양성교육, 진로 및 동아리 활동 등으로 구성해 학생들이 학교생활 적응력을 키우며 자신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한빛마중교실에서 한국어교육 240시간을 이수하고, 자체 평가기준을 충족한 학생은 서울시교육청 학력심의위원회를 통한 학력 인정이 가능하다.



아울러 4월부터 오후 방과후 선택과정으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창의예술센터 및 학교 밖 청소년 도움센터(친구랑)와 협력해 한빛마중교실 학생을 포함한 비다문화학생들에게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추가로 제공하며 서울 학생들의 다문화 감수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한빛마중교실는 서울다문화교육지원센터 다+온센터(서울영림초 내 위치)에서 운영되며, 참가자는 상시모집한다. 참가를 희망하는 학생·학부모는 다+온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다문화학생 관련 지원을 희망하는 학생·학부모는 서울다문화교육지원센터 누리집에서 다+온센터에서 제공하는 다문화교육, 세계시민교육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다문화교육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중도입국 다문화학생들이 공교육에 진입해 학교 생활에 잘 적응해 나갈 수 있도록 한국어 예비교육 프로그램을 확대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서울교육가족들의 다문화교육 뿐만 아니라 세계시민교육을 위한 사업을 실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