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정우성 "이정재와 작업, 하고 싶었지만 두려움 있었다"

김보영 기자I 2022.07.05 11:46:57
배우 정우성이 5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제작보고회에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정우성이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로 23년 만에 절친 이정재와 함께 작업한 계기와 소감을 밝혔다.

정우성은 5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린 ‘헌트’ 제작보고회에 이정재 감독, 전혜진 허성태와 함께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우성은 “옆에서 (이정재가) 오랫동안 작업하는 걸 지켜보고 23년 만에 ‘태양은 없다’ 이후로 함께 작업하게 됐다”며 “그동안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두려움과 조심스러움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또 “이 영화를 작업하면서도 이걸 우리가 같이 즐기며 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보지 않았고, 이정재 감독으로서 제작자로서 할 준비가 됐는지 객관적으로 보려고 했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농담 반, 진담 반 네 번 (출연을) 거절했다는 게 그런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며 “어느 시점에서는 이 양반의 노력을 봤고 의기투합해서 어떤 결과든 받아들이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고 덧붙였다.

이정재가 처음 감독으로 데뷔한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배우 이정재의 감독에 각본까지 맡은 입봉작인데다 ‘청담 부부’란 애칭까지 붙은 절친 이정재와 정우성이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재회한 작품이다.

제75회 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헌트’는 8월 10일 개봉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