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과거 성폭행 사건, 검찰 수사 넘어가…최대 무기징역"

이선영 기자I 2021.12.01 10:28:21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AOA 출신 권민아가 중학교 시절 당한 성폭행 사건을 현재 검찰에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1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학생 때 부산에서 일어난 피해는 진짜 많은 친구들 언니 오빠들이 도와주고, 저 또한 기억을 끄집어내서 많은 증거제출을 해 유죄로 판단했다”며 사건이 검찰로 송치된 상태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제 위에서 어떤 판결을 내려주실지 저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꼭 마땅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그리고 앞으로 저 같은 피해가 그 누구에게도 절대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나타냈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그러면서 “15년이 지난 일이라 거의 포기 상태였는데 도와주신 많은 분께 정말 감사하다“며 ”최대 무기징역까지 갈 수 있다는 말씀에 어렵게 수사 진행에 임한 것도 있다. 시간이 워낙 지나서 거기까지는 기대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3월부터 감사한 경찰관분들과 부산 제 지인들과 함께 수사 시작해서 힘들게 여기까지 왔고 또 다행히 가장 중요한 증거와 증인이 많이 나왔기에.. 결과가 허무하게 끝나지 않고, 꼭 처벌은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수사 계기로 증거수집과 많은 증인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는 걸 또 한 번 깨달았다”면서 “걱정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힘낼게요!”라고 전했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 9월 유튜브 채널 ‘점점TV’에 출연해 “중학교 1학년 때 친구가 남학생을 만난다고 해 따라갔던 곳에서 불량한 오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권민아는 맥주병으로 4시간 넘게 얼굴을 뺀 온몸을 맞았다고 말했으며, 그는 “너무 맞아서 걷지를 못했다. 그때 시궁창 같았다. 가해자는 범죄를 자랑하고 다녔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