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e스몰캡]오이솔루션, 실적도 주가도 지금이 '바닥'

고준혁 기자I 2021.02.20 07:00:00

지난해 4분기 실적, 전년比 적자 전환
지난 6개월간 주가도 20% 하락
"북미 등 5G 인프라 투자 재개…1분기부터 수주 재개"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오이솔루션(138080)은 지난해 4분기 적자를 냈습니다. 그러나 최근 주가가 반등하는 등 시장은 우려를 보이고 있진 않습니다. 1분기부터 수주가 재개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는 등 4분기 적자는 바닥을 확인으로 해석되기 때문입니다. 미국을 포함, 세계적으로 5G 인프라 투자는 올해부터 본격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이솔루션의 5G 랠리가 기대되고 있습니다.
오이솔루션은 지난 5일 지난해 4분기 연결 기준 잠정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매출액이 247억원, 영업손실 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0.8% 감소, 적자 전환했습니다. 시장 컨센서스인 매출액 310억원, 영업이익 53억원을 크게 하회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연간 잠정실적으로 볼 때도 부진했습니다. 매출액 1032억원, 영업이익 74억원을 기록해 전년비 매출액 60.9%가 감소했고 영업이익도 87.4% 줄었습니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019년에 활발하게 투자가 진행됐던 국내 5G 인프라 투자가 지난해엔 코로나19 상황 지속으로 축소됐고 해외 투자도 거의 더디게 진행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오이솔루션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인 것입니다.

오이솔루션의 어닝 쇼크는 주가에 타격을 줬습니다. 실적 발표 후 지난 10일까지 연일 하락해 총 4.7% 내렸습니다. 그러나 설 연휴가 끝나고 곧바로 상승 반전 주가는 회복하는 모양새입니다. 어닝 쇼크에 대한 충격에서 비교적 빠르게 벗어난 셈입니다.



이는 올해 1분기부터 5G 투자가 재개됨에 따른 실적 회복 기대감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유진투자증권은 오이솔루션의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을 252억원, 영업이익 28억원을 각각 전망합니다. 실제 이뤄진다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3.1% 증가,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하게 됩니다.

박 연구원은 “글로벌 백신 보급이 진행되면서 국내 일부 지역은 물론 북미 등 일부 국가에서 5G 인프라 투자가 재개되면서 1분기 수주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5G 관련 본격적인 매출은 2분기부터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했습니다.

박 연구원은 오이솔루션의 투자의견을 ‘매수(Buy)’, 목표주가를 6만5000원으로 직전과 동일하게 제시했습니다. 유진투자증권이 예상한 올해 주당순이익(EPS) 2393원 기준으로 현재 주가의 주가수익비율(PER)은 약 21배 수준입니다. 목표가로 올라오면 PER는 27.2배 수준이 됩니다. 지난 6개월간 20% 정도의 주가 하락이 있었지만 실적과 마찬가지로 현 구간이 바닥인 것으로 평가됩니다.

박 연구원은 “주가의 추가 하락은 제한적이며 수주 본격화와 함께 주가는 상승세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라고 진단했습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