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KT, 랜선야학 1기 수료식 진행

오희나 기자I 2021.04.05 06:00:00

에듀테크 플랫폼 활용 방과후 맞춤형 멘토링 프로그램
랜선야학 참여 중학생 만족도, 89.1% 달해
4월말부터 6개월간 2기 운영 예정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5일 KT 광화문 사옥 올레 스퀘어에서 KT와 에듀테크 플랫폼을 활용한 방과후 맞춤형 멘토링 프로그램 ‘랜선야학(夜學)’1기 수료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수료식에는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 KT 구현모 대표이사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와 대학생 멘토 대표, 학부모 대표가 참석하고 100여 명의 대학생 멘토들은 비대면으로 함께 참여 한다.

랜선야학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습지원이 필요한 서울시교육청 소속 중학생 300명과 대학생 멘토 100명이 3(중학생)대 1(대학생)로 온라인 그룹을 이뤄 방과후 학생의 학습을 지원하는 멘토링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 말까지 서울시교육청 중학생(1~3학년)을 대상으로 1기가 운영됐고 4월 말부터는 6개월간 새롭게 대상 중학생과 대학생 멘토를 선정해 2기를 운영할 예정이다.



1기에 선정된 중학생 300명과 대학생 100명은 실시간 쌍방향 화상수업이 가능한 에듀테크 플랫폼(KT)을 활용해 주 4시간씩 중학생이 희망한 과목에 대해 학습 지원과 상담을 받았다.

지난 1월 실시한 랜선야학 만족도 설문에 따르면, 멘티 중학생들은 89.1%의 만족도(매우 만족 56.5%, 만족 32.6%)를 나타냈다. 학부모의 경우 93.6%(매우 만족 63.2%, 만족 30.4%)의 높은 만족도와 함께 ‘랜선 야학이 학습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87.7%가 ‘실제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에듀테크를 활용한 학습 도움, 콘텐츠 지원 등을 통해 다양한 학습지원 체계를 마련할 것”이라며 “우수한 에듀테크 기업과 학교를 연결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 학생들의 학습 공백과 교육 격차를 최소화하고 학생 맞춤형 수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