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다면서 틀리면ㅠㅠ"...수능 한국사 20번 문제의 '반전'?

박지혜 기자I 2020.12.05 07:02:2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아… 쉽다면서 틀리면 ㅠㅠ. 이건 노태우 정부거늘…”

최태성 EBS 한국사 강사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한국사 영역에서 현대 남북관계 공적에 관한 20번 문제 논란에 보인 반응이다.

최 강사는 지난 4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이같이 남기며 “‘너무 쉬운 한국사 20번 논란… 수능 문제로 정권 홍보?’… ‘한국사 20번 문제 관련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이 문제는 다음 연설이 행해진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으로 옳은 것을 물으며 문재인 대통령 연설의 일부를 소개했다’”는 모 언론사의 오보를 ‘박제’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공개한 한국사 영역 20번 문제는 연설 지문을 발표한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으로 옳은 것을 고르는 문제다.

연설로 제시된 문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1992년 1월 연두 기자회견 담화문으로 “지난해 남과 북은 유엔에 동시 가입한 후 대결과 단절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공영의 새 시대를 열기로 합의했다. 한반도의 비핵화를 자주적으로 실현하려는 우리의 노력도 북의 호응으로 큰 진전을 이루고 있다. 이제 우리에게 통일은 소망이 아니라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는 내용이다.


논란이 된 건 이 지문에 따른 보기다. ①당백전을 발행하였다 ②도병마사를 설치하였다 ③노비안검법을 시행하였다 ④대마도(쓰시마섬)를 정벌하였다 ⑤남북 기본 합의서를 채택하였다 등 5개 보기 중 5번만 현대사적 내용이 담겼다. 더불어 해당 문제에는 3점이 배점됐다.

사진=국민의힘 페이스북
수능 다음 날인 4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해당 문제를 SNS에 올리며 “어떤 생각이 드시냐”며 “단상을 나눠달라”고 요청했다.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도 “출제를 이 따위로 하냐. 답은 6. 환웅이 웅녀와 결혼했다”라며 비판했다.

누리꾼은 “너무 쉽다”, “한국사가 아니라 한국인 인증하는 문제인가”, “보너스 문제”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몇몇 언론사가 이러한 논란을 다루며 노태우 전 대통령이 아닌 ‘문 대통령의 연설’이라고 오보를 냈다. 최 강사는 이 점을 꼬집은 것.

윤 의원과 같은 당의 하태경 의원도 이 문제에 대해 “노태우 정부 때 일인데 현 정부와 연계해서 정치적 비판을 가하는 건 과민반응 같다”고 했다.

하 의원은 SNS에 이같이 밝히며 “너무 쉬워서 이슈된 수능 문제가 있다고 해서 한 번 찾아봤는데 문제가 된다면 너무 쉬워서인 듯하다”며 “우리 중학생 아이에게도 물어보니 수능 문제가 이렇게 쉽냐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학교도 못 가고, 시험 보면서도 고생한 고3 수험생들을 위한 보너스 문제였다고 너그럽게 봐줬으면 한다”며 “고3 학생들 부디 이 문제 모두 모두 맞췄길 바란다”고 전했다.

수능 출제본부는 이번 수능의 한국사 영역에 대해 “한국사에 대한 기본소양을 갖췄는지 평가하기 위해 핵심적이고 중요한 내용 중심으로 평이하게 출제했다”며 “문항 소재는 8종의 교과서에 공통 수록된 내용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해당 문제에 이의제기가 없었다며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더보기

- 광운대 정시 641명 선발…수능 100% 반영 - 가톨릭대, 수능 100% 반영…탐구 반영 1과목으로 축소 - 성신여대 정시 809명 모집…일반 학과 수능 100% 반영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